close

김응수 "곧 60살, 멜로 조연 아닌 주연 맡아보고 싶다"[화보]

[OSEN=박판석 기자] 배우 김응수가 화보를 통해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김응수는 지난 2006년 개봉한 영화 '타짜'에서 건달 보스 곽철용 역을 맡아 신드롬을 일으키며 ‘강제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김응수는 “이번 신드롬은 '타짜'의 충성 팬들이 직접 움직인 결과”라며 “팬들이 ‘곽철용’ 캐릭터로 변신해 영상을 제작하고 편집한 새로운 ‘팬 문화’의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팍팍한 세상, 곽철용의 시원한 대사들이 젊은 친구들의 센스와 만나 위트 있게 재탄생 했다”고 덧붙였다.

한 달 뒤 60대에 접어드는 김응수는 “우리나라 5060세대 배우들은 검사, 사장, 기업 대표 등 맡을 수 있는 역할이 한정적”이라고 아쉬움을 표하며 “기회가 된다면 멜로 작품의 조연 아닌 주인공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우먼센스 제공


또 38년 차 배우로서 후배를 대하는 태도에 대해 “후배들에게 꼰대로 기억되고 싶지 않다”며 “우리는 동지이자, 협력자이자, 창조자라고 생각해 동료로 다가간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한편, 김응수는 tvN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를 끝내고 JTBC '보좌관2'에 출연 중이다. 김응수는 극 중 장태준(이정재)의 아버지 장춘배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pps2014@osen.co.kr


우먼센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