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해피투게더4' 송가인, "군수도 인정" 진도 경제 책임지는 송가인이어라~ [핫TV]

[OSEN=김예솔 기자]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진도의 송가인 마을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TV '해피투게더4'에서는 메리트로트마스 특집으로 송가인, 홍자, 숙행, 정미애, 정다경이 출연한 가운데 송가인이 진도 송가인 마을에 대해 언급했다. 

송가인은 "무명시절에 오빠들에게 내가 잘되면 도와준다는 얘길 많이 했다. 근데 기적처럼 잘 돼서 오빠들을 도와줬다. 아파트를 살 때 조금씩 도와줬는데 조카들이 너무 좋아해서 뿌듯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숙행은 "가인이가 백화점에 가자고 해서 물욕이 올랐구나 라고 생각했는데 알고보니 엄마 생신이라고 엄마 선물을 사더라"라고 말했다.

송가인은 진도에 송가인 마을이 생긴 배경을 설명했다. 송가인은 "많이 오실 땐 2천 분씩 올 때도 있다. 아빠는 손님들 오시면 무조건 악수하면서 기념 촬영도 하고 음료수도 꺼내주신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가인은 "엄마, 아빠가 정이 많아서 집에도 초대하신다. 근데 집에 내 과거 사진이 있어서 들킬까봐 무섭다. 집 안에 들어오는 건 자제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송가인은 "관광객분들이 진도를 많이 찾아주셔서 진도 경제가 살아나고 있다. 군수님이 무척 좋아하신다"라고 말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날 숙행은 "나는 조금 억울하다. 내 행사비가 너무 높게 기사가 났더라. 하지만 그것에 반박은 안했다. 곧 그렇게 될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숙행은 "통장의 잔고가 조금 늘었다. 그래서 엄마를 모시고 명품샵에 가서 선물을 샀다. 엄마가 두 개를 고르시더라. 일시불로 결제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송가인은 "미애 언니는 목소리가 시원하다. 청량함이 있다. 홍자언니는 감정선이 너무 좋다. 언니 노래를 듣고 많이 깨닫고 배웠다. 사람들이 언니의 감정을 듣고 눈물을 흘리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가인은 정다경의 장점을 이야기하며 "작은데 야물딱지다. 아침 7시까지 술을 마셔도 성대가 멀쩡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홍자는 "다경이의 주량을 알 수가 없다. 우리가 먼저 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가인은 "숙행 언니는 경력이 있어서 그런지 팬분들을 들었다 놨다 한다. 언니는 춤 하나만 시켜도 비욘세 춤을 춘다. 그 모습을 보면서 많이 배운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KBS2TV '해피투게더4' 방송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