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루왁인간' 안내상 "김미수, 엄살 심하지만 연기는 완벽해" [Oh!쎈 현장]

[OSEN=이승훈 기자] '루왁인간'의 안내상이 극 중 '최고의 공감캐'로 김미수가 연기한 정지현을 지목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JTBC '루왁인간' 제작발표회서 안내상은 "김미수와 처음 연기하게 됐다. 보도 듣도 못한 친구가 나타나서 놀랐는데 당당하게 연기를 하더라"며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루왁인간'의 안내상은 "연기를 대충한다고 생각했는데 감독님이 시켰다고 하더라. 그 모습조차 너무 잘한다고 생각했다"며 "특히 엄살이 심했다. 아무것도 생각 안난다는 등 걱정을 많이 하던데, 막상 연기를 시작하면 모든걸 완벽하게 해내서 놀랐다"며 흐뭇한 미소를 보였다. 

또한 그는 "조만간 김미수가 '대한민국에 이런 사람 있다'라는 소리를 낼 수 있는 작품이 '루왁인간'이 될 것 같다. 김미수 하나 살리면 우리 드라마가 사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김미수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안내상에 극찬을 받은 김미수는 '공감이 되는 캐릭터'로 '루왁인간'에 등장하는 모든 인물을 손꼽으면서 "가족 앞에서 전혀 힘든 내색을 하지 않는 모습들이 공감됐다. 나 역시 실제로 부모님에게는 힘든 내색을 전혀 안 했던 것 같다"며 자신이 연기한 정지현 캐릭터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JTBC '루왁인간'은 오늘(30일) 밤 9시 30분에 2회 연속 방송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JTBC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