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힘들고 죄송했다" 'VIP' 표예진, 베스트 캐릭터상‥뜨거운 '눈물' [2019 SBS 연기대상]

[OSEN=김수형 기자] 'VIP' 표예진이 베스트 캐릭터상을 수상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31일 방송된 '2019 SBS 연기대상(이하 SBS 연기대상)'이 전파를 탔다.

SBS 연기대상이 시작된 가운데, 올해를 빛낸 배우들의 화려한 레드카펫 모습들이 눈길을 모았다. 이어 진행을 맡은 MC 신동엽과 장나라가 등장했다. 신동엽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연기대상 MC"라면서 "연기대상오면 연예인 보는 느낌"이라 말해 웃음을 안겼다. 장나라는 "저도 TV에서 보는 다른 팀을 보며 신기하다"면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본격적으로 연기대상이 시작됐다.신인상에 대해 장나라는 가수로 신인상을 먼저 받았다고 했다. 장나라는 "신인상을 받을 때는 어떻게 받아도 현실감이 안 느껴진다"면서 "받고나서야 평생 기억에 남는 상인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SBS 신인연기상 남자후보를 알아봤다. '시크릿부티크' 김재영, 'VIP' 신재하, '열혈사제' 음문석, '닥터탐정' 정강희, '의사요한' 황희가 호명됐다. 작년 수상자인 안효섭이 긴장감 속에서 수상자를 발표, '열혈사제' 음문석이 수상하며 뜨거운 축하를 받았다.  

계속해서 신인연기상 여자후보를 알아봤다.'시크릿부티크' 고민시, 'VIP' 곽선영, '열혈사제' 금새록, '배가본드' 박아인 등이 호명됐다. 이어 여자신인상으로는 고민시, 금새록이 동시에 호명돼며 축하 받았다. 

이 분위기에서 그룹 마마무가 초대가수로 등장했다. 이어 마마무는 '웨이브상'을 소개했다. 누적 시청자수 1위 수상작은 '열혈사제'가 꼽혔다. 화제성과 작품성 모두 만족시킨 작품으로 영광을 안았다. 이어 마마무는 'HIP'이란 곡으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특히 가사 속에서 배우들 이름을 넣어 개사해 눈길을 끌었다. 

신동엽은 청소년 연기상을 호명했다. 후보로 '배가본드' 문우진, '의사요한' 윤찬영, '수상한 장모' 이한서, '닥터탐정' 채유리, '시크릿부티크' 최동화가 후보에 올랐다.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청소년 연기상은 '의사요한'의 윤찬영이 수상했다. 

다음은 임원희와 예지원이 남녀 조연상을 소개했다.먼저 남자 조연상으로 '열혈사제' 고준, '해치' 박훈, '배가본드' 백윤식, '배가본드' 이경영이 후보에 올랐다. 예지원은 남자 조연상으로 고준이 호명됐다. 고준은 "말도 안돼"라면서 놀라워했고 모두의 축하를 받았다. 

계속해서 여자 조연상 후보를 소개했다.'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재경, '배가본드' 문정희, '시크릿부티크' 박희본, 'VIP' 이청아가 후보에 올랐다. 임원희는 여자 조연상으로 문정희, 이청아가 공동수상됐다며 축하했다. 

장나라는 "현장에서 함께하는 동료만큼 큰 힘은 없다"며 계속해서 조연상 팀 부분을 소개했다. 먼저 '배가본드' 이승기는 드라마에 대해 소개하면서 "드라마 완성도를 위해 실제보다 더욱 추악하고 이기적인 모습으로 변신하기 두려워하지 않았던 진짜 배우들"이라며 팀들을 강력 추천했다. 

두번째 후보는 '열혈사제' 팀이었다. '열혈사제'의 김남길은 "우리 팀도 막강하다"면서 "인생 캐릭터를 남긴 배우들"이라며 팀을 강력 추천해다. 

세번째 후보로는 'VIP'팀이었다. 'VIP'의 이상윤은 "촬영하는 166일동안 현장가는 일이 즐거웠다, 그 이유는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우리는 정말 'VIP' 전담팀, 사실적으로 표현한 팀원들이 있어 공감과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표예진에 대해선 "현장에선 언니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동생"이라고 말하면서 VIP팀을 추천했다. 

마지막팀은 '녹두꽃'팀이었다. '녹두꽃'의 조정석은 국제화시대 답게 유창한 영어로 소개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조정석은 "새해복 많이 받으란 얘기"라며 유쾌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모두의 궁금증 속에서 조연상 팀부분은 '열혈사제' 팀이 수상했다.  

장나라는 "드라마 내용상 받고 싶지만 넘볼 수 없었던 상"이라며 베스트 커플상을 언급했다. 베스트 커플상 후보로는 '배가본드'의 배수지와 이승기, '해치'의 고아라와 정일우, '녹두꽃'의 조정석과 한예리, '의사요한'에서 지성과 이세영이 후보로 올랐다. 

김민재와 소주연이 발표하게 됐다. 모두의 기대 속에서 베스트 커플상으로 '배가본드의 배수지와 이승기가 수상했다. 특히 두 사람은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음문석이 박진영의 'SWING BABY'로 2부 문을 열었다. 이어 베스트 캐릭터상 남자 후보부터 알아봤다. 
'열혈사제' 김민재와 안창환, 'VIP'의 장혁진, '해치'의 정문성이 후보에 올랐다. '해치'의 정문성이 수상하며 뜨거운 축하를 받았다. 

베스트 캐릭터상 여자후보를 알아봤다. '복수가 돌아왔다'의 김여진, '시크릿부티크' 장미희, 'VIP' 표예진, '배가본드' 황보라가 후보에 올랐다. 모두가 궁금해하는 가운데 베스트 캐릭터상 여자부문은 'VIP'의 표예진이 수상했다. 

표예진은 울컥하면서 "유리라는 캐릭터로 이 상을 받아도 될지 모르겠다"면서 "유리가, 'VIP'란 작품이 정말 소중한 작품이지만 유리로 살면서 마음이 힘들기도 했고 죄송했다, 하지만 그런 유리를 혼자 힘으로 절대 할 수 없었을 것, 함께 만들어준 VIP팀에게 감사하다"며 눈물 흘렸다. 

  /ssu0818@osen.co.kr

[사진] 'S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