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섭외 1순위" '볼륨을 높여요' 강한나, 이본→유인나 잇는 새 DJ (종합)[Oh!쎈 현장]


[OSEN=연휘선 기자] 배우 강한나가 '볼륨을 높여요'로 데뷔 이래 처음으로 DJ에 도전한다. 배우 이본, 유인나 등의 뒤를 이어 KBS 대표 목소리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6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라디오 쿨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이하 볼륨을 높여요)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볼륨을 높여요' 제작진과 새 DJ 강한나가 참석했다. 

[사진=KBS 제공] 배우 강한나가 '볼륨을 높여요' 새 DJ로 나서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볼륨을 높여요'는 1995년 방송을 시작한 KBS 라디오의 간판 프로그램이다. 방송인 이본, 가수 겸 작사가 메이비, 배우 최강희와 유인나 등 사람들의 기억에 남는 스타 DJ를 배출해 왔다. 강한나는 악동뮤지션 수현의 바통을 이어받아 매일 저녁 2030 청취자들을 비롯한 폭넓은 세대의 청취자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채널을 맡은 이혁휘 부장은 기자간담회 당일인 오늘(6일) 강한나가 '볼륨을 높여요' 첫 생방송을 진행하는 점을 언급하며 "'볼륨을 높여요'를 처음으로 방송하는 날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다"고 의미를 밝혔다.

[사진=KBS 제공] KBS 라디오 센터장(왼쪽)이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 진행을 축하했다.

특히 그는 "라디오 PD들은 항상 상상한다. 작가와 함께 협의하고 기획하고 저희가 쓴 원고와 기획한 내용들이 사랑스러운 DJ의 입을 통해 전파를 타고 얼굴도 모르는 누군가에게 전해지길 상상한다. 오늘 또 다른 상상이 현실이 된다. '볼륨을 높여요'는 이본으로 시작해 최강희, 유인나, 나르샤, 김예원 등등 걸출한 목소리의 주인공들을 배출한 KBS 대표 브랜드다. 그 주인공에 강한나를 더하게 됐다. 예능이면 예능, 영화면 영화 모든 분야에서 특유의 유쾌함과 감수성으로 즐거움을 더하고 있다. 저희 라디오에 찾아와 줘서 감사하다. '볼륨을 높여요'가 KBS 쿨 FM에 주춧돌이 될 거라 믿는다. 많이 사랑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프로그램을 연출하는 김홍범 PD는 제작진을 대표해 강한나 섭외 이유에 대해 만족과 자신감을 밝혔다. 먼저 그는 "저희가 DJ를 섭외할 때는 채널의 TF 팀이 운영돼서 PD들 여럿이 모여서 이야기를 나눈다. 솔직히 자신 있게 말씀드리는 게 강한나 씨가 리스트 맨 위에 있었고 마침 흔쾌히 응해주셔서 만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가 강한나 씨를 선택한 건 라디오 PD들은 유튜브를 볼 때 눈을 감고 목소리를 듣는다. 이 사람이 얼마나 전달력이 있는지 사람들에게 애정이 있는지 알 수 있다. 그런 면에서 상당히 높은 점수를 줄 수 있었다. 대부분 배우면 배우, 가수면 가수로 진행하는데 강한나는 워낙 여러 분야에서 다재다능하게 활동한 터라 더 활기차고 밝은 에너지를 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사진=KBS 제공] '볼륨을 높여요' PD들과 강한나(가운데)가 포즈를 취했다.

강한나는 "라디오 DJ는 꿈도 꿔본 적이 없는 큰 자리였다. 제안이 왔을 때 정말 영광이었다. '내가 정말 출세한 게 아닌가' 하는 기분이 들 정도로 너무 큰 자리를 제안해주셔서 기뻤다. 자동차에서 운전하면서 라디오 듣는 걸 즐겨하는데 그런 DJ 자리를 맡겨주신다니 한편으론 부담이 있으면서도 한편으론 매일매일 청취자 여러분과 소통하고 공감하는 게 기쁘고 설렌 마음으로 오늘까지 왔다. 이번 캐치프레이즈가 '볼륨업, 텐션 업, 리슨업'이다. 청취자 여러분을 즐겁게 해 드릴 수 있는 밝은 에너지를 나눠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면서 최선을 다해서 좋은 DJ가 되도록 노력해볼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볼륨을 높여요' DJ 선배님들이 다들 매력적이고 가수도 있고 연기자도 있었다. 제가 앞선 선배님들의 뭔가를 다르게 해야겠다기보다는. 제가 가진 모든 걸 십분, 백분 활용해서 다양한 목소리를 들려드리고 싶다. '제 안에 이런 목소리까지 있었나?' 하는 것까지 끄집어내 볼 생각이다. 다양하게 라디오 프로그램 통해서 그걸 나누고 싶다. 그리고 2시간 동안 제가 가진 제일 좋고 밝고 긍정적인 목소리를 내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KBS 제공] 강한나가 '볼륨을 높여요'를 진행한다.

그는 당장 오늘 밤 첫 방송에 앞서 가장 기대되고 설레는 점에 대해 "생방송이지 않나. 학교 다닐 때 연극할 때 말고는 생방송으로 해볼 기회가 없었다. 혼자 2시간 동안 어떻게든 시간을 잘 진행해야 하는데 라디오가 좋은 점이 혼자 하는 게 아니라 청취자 여러분과 만들어나가는 프로그램이고 음악이 있고 그 안에 이야기가 있어서 풍성한 프로그램이 될 생각을 하니 설레고 기대된다. 연출님이 워낙 대단하신 분이라고 들어서 많이 의지하려고 한다. 점점 더 나아지는 좋은 DJ의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의 DJ 도전을 응원하는 게스트로 가수 아이유의 등장을 알려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다들 흔쾌히 와준다고 했는데 깜짝 놀랄 만한 분들이 이번 주에 손님으로 와준다고 했다. 사실 정말 모시고 싶은 가수이자 배우였는데 물어보자마자 흔쾌히 오고 싶다고 해줬던 아이유가 생방송으로 함께 보는 라디오로 함께 해주기로 해서 바쁜 와중에 고맙다고 생각한다. 그날 신나게 수다 한마당이 이뤄지지 않을까 싶다"며 웃었다.

[사진=KBS 제공] 강한나가 '볼륨을 높여요'를 진행한다.

끝으로 김홍범 PD는 "제일 인상적인 시간이 강한나를 처음 만난 시간이었다. 그때 저희가 2시간 미팅을 했는데 2시간 동안 정말 강한나의 이야기에 빨려 들어갔다. 강한나의 목소리를 들으면서 '나만 잘하면 되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제가 최선을 다하면 우리 프로그램이 잘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앞으로 많이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강한나는 "오늘 밤 8시부터 10시까지 첫 방송이 시작된다. 생방송으로 함께 해주시길 바라겠다"며 "제가 평상시에 소소한 행복을 살려고 하는 성격이긴 한데 청취자 여러분들께 작은 행복이라도 나눠드리는 2시간으로 만들기 위해 제 나름대로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려고 한다. 행복한 마음으로 즐겁게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강한나가 도전하는 '볼륨을 높여요'는 오늘 저녁 8시에 첫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