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뮤직쇼' 젝스키스-H.O.T, 전설의 만남…#추억 #은리더 #폭로전 [종합]

[OSEN=장우영 기자] ‘문희준의 뮤직쇼’ 젝스키스가 H.O.T 리더 문희준을 만나 입담을 터뜨렸다.

젝스키스는 6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문희준의 뮤직쇼’의 ‘유명인사 초대석’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젝스키스는 문희준이 몸 담고 있는 H.O.T와 1990년대를 이끌었다. 문희준은 젝스키스를 소개하며 “이런 말 좀 안 넣었으면 한다. 레전드와 레전드의 만남. 젝스키스와 H.O.T의 만남”이라며 부끄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화면 캡처

두 전설은 먼저 반갑게 서로를 맞이했다. 문희준은 “요즘 아이를 키우느라고 은지원과도 오랜만에 만난다”고 말했고, 은지원은 “그렇다. 정말 오랜만이다”고 인사했다. 이어 문희준은 “이재진과는 정말 오랜만이다. 20년 만에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재진은 “TV를 통해서만 문희준을 봐왔다”고 인사했다.

앞서 이재진은 ‘해피투게더4’ 등에서 ‘타도 H.O.T’를 외쳤던 과거를 이야기했던 바 있다. 문희준은 “그 방송을 봤다. 그래서 오늘 긴장을 좀 했었다. 그런데 오늘 세상 순한 모습이다”고 말했고, 이재진은 “이제는 문희준을 보면 잼잼이가 떠오른다. ‘타도 H.O.T’는 내 괜한 생각이었나 싶다”고 말했다.

자연스럽게 오랜만에 발표한 신곡 ‘올 포 유’에 대한 토크로 이어졌다. 은지원은 “자라면서 들어왔던 1990년대 R&B 감성의 곡이다. 맹목적인 사랑이 담긴 곡으로, 다 주고 싶은 마음이 담겼다. 그 대상이 팬일수도, 사랑하는 사람일수도 있지만 멤버들끼리는 아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지원은 “이재진의 재발견이다. 보컬이 늘었다. 녹음할 때 이재진이 없으면 분위기가 가라앉는다. 해피 바이러스, 분위기 메이커다. 디렉팅을 요구하면 너무 그대로 한다”며 “김재덕은 춤을 끊고 요즘 곡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며 “성악 레슨을 받는 등 정말 노력을 많이 했더라”고 설명했다.

또한 은지원은 김재덕이 춤을 끊고 곡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재덕은 “내가 쓴 곡이라고 해도 내 파트가 많지는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고, 문희준은 “우리 팀은 곡 작업을 한 사람의 파트가 많다”고 셀프디스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지원은 “안무를 배울 때 많이 힘들었다. 연습하다보니까 하지만 다른 멤버들을 잘하더라”고 혀를 내둘렀다. 이재진은 “예전에 ‘원투쓰리포’에 익숙하다가 다른 박자를 하다보니 힘들었다. 리듬을 쪼개서 했다고 하는데 들리지 않아 고생했다”고 에피소드를 밝혔다.

이 밖에도 이재진은 성룡을 닮았다는 말에 “주로 은지원이 말을 한다. 웃여야 할지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하다”고 말했고, 김재덕은 “개인적인 바람으로는 성룡과 이재진이 만나 사진을 찍어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재덕은 “방청객이 없는 게 가장 큰 에피소드다. 팬들의 응원을 받으면 에너지가 생기면서 열정이 생기는데, 이번 음악방송은 아쉽게도 방청객 없이 하고 있어서 아쉽다”고 말했다. 은지원은 “방청객이 없으니 긴장감의 정도가 달라지더라”고 이야기했다.

‘해피투게더4’ 폭로전에 대해서는 “폭로한다고 해도 다 예전의 일이다. 다른 게 특별히 없다”며 “음식으로 다투거나 하는 건 전혀 없다. 오히려 이재진이 많이 부드러워졌다. 멤버들을 더 챙겨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은지원은 “4명의 의견이 다를 때는 내가 잘 선택해야 한다”며 은리더 면모를 보였다. 장수원은 “우후죽순 나가는 의견들을 은지원이 잘 잡아준다. 이건 미담이다”고 말했고, 김재덕은 “은지원이 신중히 책임감을 갖고 선택을 하는 편이다”라고 이야기했다.

단톡방에서 이모니콘을 자주 쓰는 멤버로는 이재진이 꼽혔고, 은지원은 동안 비결에 대해 “데뷔 때가 노안이어서 그걸로 쭉 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