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승우 첫 풀타임' 신트트라위던, 메헬렌에 0-3 패... 3연패

[OSEN=우충원 기자] 이승우가 벨기에 진출 후 첫 선발 출전과 풀타임 활약을 펼쳤지만 팀은 3연패에 빠졌다. 

신트트라위던은 29일(한국시간) 벨기에 신트트라위던 스타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벨기에 주필러프로리그 28라운드서 KV 메헬렌에 0-3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시트트라위던은 9승 6무 14패 승점 32점을 유지했다. 또 3연패에 빠지고 말았다. 반면 메헬렌은 승점 3점을 따냈다. 
 
이승우는 이날 벨기에 진출 후 처음으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선발로 나선 이승우는 전방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교체 출전하며 경기 감각을 찾기 위해 노력한 이승우는 전반서 골을 기록하지 못했지만 전반 29분 감각적인 슈팅을 시도했다. 코너킥에 이어 슈팅 이후 연결된 볼을 빠른 움직임을 통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신트트라위던은 메헬렌의 공격에 어려움을 느꼈지만 실점 없이 전반을 마무리 했다. 

후반 5분 이승우의 날카로운 움직임이 나왔다. 콜리디오의 슈팅이 골키퍼 맞고 뒤로 흐르자 이승우가 잡아낸 뒤 침착한 슈팅을 시도했다. 비록 상대 수비 맞고 흘렀지만 신트트라위던이 만들어 낸 몇 차례 되지 않은 공격 기회였다. 

신트트라위던은 좀처럼 골을 만들지 못했다. 경기 주도권을 잡고 메헬렌을 압박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어려움이 따랐다. 

신트트라위던은 후반 34분 선제골을 허용했다. 수비 집중력이 흔들린 신트트라위던을 상대로 메헬렌은 문전에서 롭 슈흐프스가 침착하게 득점, 1-0으로 앞섰다. 또 신트트라위던은 후반 36분 단테 반제이르에 2번째 골을 허용했다. 

신트트라위던은 후반 추가시간 자책골로 한 골 더 헌납하며 3연패에 빠지고 말았다.    / 10bird@osen.co.kr

[사진] STVV SNS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