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가장 힘든 스포츠?" '아형' 허재X이형택X김병현, 유치찬란 신경전 예고

[OSEN=심언경 기자] 스포츠 전설들이 우열을 가리기 힘든 논쟁을 펼쳤다.

29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뭉쳐야 찬다'의 '예능 늦둥이'인 농구 감독 허재, 테니스 선수 이형택, 야구선수 김병현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허재, 이형택, 김병현은 레전드 시절 에피소드를 대방출했다. 스포츠 계 레전드 선수들답게 '라떼는 말이야' 시간을 통해 화려했던 전성기 시절을 회상하며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허재, 서장훈은 독보적인 '농구인 케미'를 선보이며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허재, 이형택, 김병현은 우열을 가리기 힘든 유치찬란한 논쟁을 벌여 예능감을 뽐내기도 했다. 강호동의 “농구, 야구, 축구 중 가장 힘든 스포츠는 뭘까”라는 질문이 물꼬를 텄다. 이에 서장훈을 포함한 허재, 김병현, 이형택이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여 큰 웃음을 자아냈다.

김병현은 "체육 선생님은 학생들에게 농구공과 축구공 두 개를 준다"라며 "그만큼 축구, 농구는 간편한 스포츠다"라고 주장을 펼쳤다. 그러자 서장훈은 “야구는 시합 중간에 밥을 먹는 스포츠다”라고 응수했다. 또한 허재와 이형택도 지지 않고 본인 종목을 어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매주 토요일 밤 9시 방송. /notglasses@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