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짧지만 강렬했다"..'하이에나' 한준우, 사건 증인으로 첫 등장

[OSEN=이승훈 기자] ‘하이에나’ 한준우가 신스틸러로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하이에나’에서 한준우는 D&T 개인정보유출 제보자로 김영준역을 맡아 등장했다. 잠깐이지만 얼굴을 비치며 몇분만에 김영준의 캐릭터를 설명해내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D&T 제보자로 나타난 김영준(한준우)은 자신의 엄마집으로 가던 중 잠복 중인 정금자(김혜수)에게 걸리자 도망가는 모습으로 첫 등장을 알렸다. 이후 카페에서 정금자와 만난 김영준. 자신의 엄마에게 자신을 범죄자인 것처럼 이야기하지 말라며 억울함을 전했다. 

이후 D&T 손진수 대표와의 관계에 대해 설명. 스타트업 회사인 D&T를 손진수와 함께 만들었지만 엔지니어인 자신을 재무이사로 만들어 놓고 손진수와의 관계가 나빠지자 자신을 잘라버렸다며 이번 사건인 개인정보유출은 손진수가 재미로 한거라며 정금자에게 분노하며 말했다.

방송 말미, 화장실에 다녀온 김영준은 정금자가 자신의 계략에 눈치 챈 것을 알고 억울해 했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덤덤한 표정으로 변하며 이미 알고 있는 듯 놀라는 척 정금자에게 “손진수 체포 되었나 봐요? 이제부터 제대로 준비하셔야 겠네요. 저의 증언과, 제가 뭘 갖고 있는지 모르는 그 증거를”라며 태도를 바꿔 몰입도를 한껏 높여 다음화를 기대케 했다.

이처럼 한준우는 김영준 역을 완벽 이상으로 소화해냈다. D&T 대표 손진수와의 싸움부터 정금자와 윤희재한테 영향력을 끼치는 강력한 존재감을 선사하며 신스틸러 그 이상의 모습을 보여줘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

/seunghun@osen.co.kr

[사진] SBS '하이에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