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바네사 허진스, 코로나 경솔 발언 논란 "죽음 피할 수 없어"..결국 사과[Oh!llywood]

[OSEN=선미경 기자] 할리우드 배우 바네사 허진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경솔한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바네사 허진스는 17일 자신의 SNS에 대해 코로나19 관련 발언에 대한 사과문을 게재했다. 논란이 커지면서 결국 직접 해명과 사과에 나선 것. 

바네사 허진스는 “어제 나의 SNS 라이브를 본 사람들을 기분 나쁘게 한 것에 대해 정말 미안하다. 내 말은 무감각했고, 지금 우리나라와 세계가 처해 있는 상황에 적절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달았다”라며 사과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어 “지금 더욱 내 말이 갖는 의미에 대한 영향력을 깨달았다. 이 시간 동안 모두 안전하고 건강하게 지내길 바라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바네사 허진스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던 중, 코로나19로 인한 셧다운이 계속 될 것 같냐는 질문에 “그렇다. 7월까지 계속된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소리 같지만. 그건 바이러스고 나는 이런 결정에 대해 존중한다”라며, “하지만 동시에 모든 사람들이 걸린다고 해도, 사람들은 죽을 것이고 그건 무척 끔찍하다. 그렇지만 그건 피할 수 없는 일 아닐까?”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바네사 허진스는 영화 ‘하이 스쿨 뮤지컬’ 시리즈의 가브리엘라 몬테즈 역할을 맡아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최근에는 ’나쁜 녀석들 : 포에버’에 출연했다. /seon@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