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안서현 아버지 "1년여간 PD와 리딩까지 해왔는데 당황스러워"(인터뷰)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안서현(17)이 지난해 봄부터 KBS2 새 드라마 ‘학교 2020’(원제 ‘오, 나의 남자들’)에 캐스팅됐던 가운데 제작진으로부터 일방적인 하차 통보를 받았다. 

앞서 지난해 5월 안서현은 학원 로맨스 드라마 ‘오, 나의 남자들’(연출 한상우)의 여자 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던 바. 이현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학교 2020’은 어른이 돼가는 과정을 겪는 17세 여고생의 일상을 담는다. 

안서현이 변두리에서 노래방을 운영하는 사장의 딸이자, 생활과학고등학교 국제조리학과에 재학 중인 주인공 나금영 역을 제안 받아 1년 가까이 한 PD, 이후 캐스팅된 아이돌 그룹 엑스원 출신 김요한과 대본 리딩을 하며 준비해왔다.

이달 9일 안서현은 자신의 SNS에 김요한, PD와 찍은 사진을 남기며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던 바.

이에 안서현의 아버지는 20일 OSEN에 “작년 5월에 제안을 받아 거의 1년여간 PD와 대본 리딩까지 해왔다. 며칠 전에도 만나 수정 대본까지 받아왔다. 당황스럽다”라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계약에 대해 “작년부터 올해까지 제작사가 3번이나 바뀌었다. 현재 (세 번째 제작사) 대표에게 계약서 작성 얘기를 하면 ‘나중에 해주겠다’ ‘아직 편성이 안 났다’면서 ‘조금만 기다려 달라’는 얘기를 반복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그는 “한 감독님과 며칠 전까지 리딩을 했기 때문에 저는 안 해줄 거라는 의심을 한 적이 없었다”며 “최근엔 새로운 PD님이 오셔서 계약서를 진행한다고 얘기하더라. 근데 처음에 말했던 방식과 다른, 사전에 얘기가 없던 내용이 담겨 있었다. 저희에게 안 하겠다는 말을 듣기 위해 그런 내용을 보여준 거 같다. 제작사가 그동안 계약을 질질 끌면서 계약서 작성을 미루다가 마치 우리가 하차를 결정한 것처럼 상황을 만든 거 같다”고 말했다.

안서현의 아버지는 “얼마 전 제작사 대표에게 ‘하차해달라’는 SNS 메시지를 받았다. 이에 제가 전화를 하니 받진 않더라. 제가 하차한다고 말한 적이 없는데 ‘왜 안 하세요?’라는 메시지도 받았다”라며 “저와 서현이는 싸워서 이기는 것도 원하지 않는다. 사과를 받았으면 좋겠다. 기회를 통해 앞으로 더 잘 됐으면 하는 마음이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학교2020’은 인문계 학생들과 별반 다를 것 없는 18세 전문계 고등학생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김요한이 부상으로 운동을 그만 둔 태권도 선수 김태진 역을 맡았다. 오는 8월 방송 예정.

한상우 PD는 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흑기사’ ‘착하지 않은 여자들’ ‘내일도 칸타빌레’ 등의 연출을 맡았다.

한편 KBS 측은 이에 대해 20일 오전 내내 "(상황을) 확인 중"이라고 답변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안서현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