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지코 "학창시절 수련회 다녀오면 인기폭발"..옹성우는? [Oh!쎈 예고]

[OSEN=박소영 기자] 오늘(29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 흥미로운 ‘앙케트’ 결과가 발표된다.

‘런닝맨’은 사전 시민설문조사를 바탕으로 ‘본인의 순위를 추측하는 앙케이트 미션’을 진행했고,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어린 시절 인기 있었을 것 같은 사람’ 앙케이트를 통해 출연자들의 어린 시절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특히, 이날은 지코X옹성우X서지훈X이도현이 게스트로 출연해 더욱 눈길을 끌었는데 지코는 “평소보다 수련회를 하고 난 다음에 인기가 늘었던 것 같다”며 어릴 적부터 남달랐던 끼를 자랑했다.

‘호텔 델루나’의 신예 스타 이도현은 “초등학교 2학년 밸런타인데이 때 어머니가 오셔서 초콜릿을 가져가셔야 했다“며 어마어마한 양의 초콜릿을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이어지는 훈남 게스트들의 과거 일화에 멤버들은 “드라마에서 보던 일 아냐?”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런닝맨’의 능력자 김종국은 “나는 누나들한테 인기가 많았다”고 고백하는가 하면, 전소민은 “어릴 적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내 단짝과 이어 지더라”라고 밝혔다. 이에 국민 MC 유재석은 “나도 그랬다. 분위기를 띄우는 건 나인데, 다들 내 친구랑 잘 되더라”라며 씁쓸한 과거를 털어놓았다.

과연 ‘어린 시절 인기 있었을 것 같은 사람’ 1위의 주인공은 누구일지, 그 놀라운 결과는 오늘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SB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