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 다음이 궁금해" '날찾아' 박민영, 더 깊어진 '♥'‥서강준, 결국 떠날까 [종합]

[OSEN=김수형 기자]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서강준이 삼촌을 따라갈지 주목된 가운데, 박민영이 더 커진 마음을 보였다. 

31일인 오늘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연출 한지승, 극본 한가람)' 에서 은섭(서강준 분)을 향해 더욱 커진 해원(박민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섭(서강준 분)은 자신을 찾아온 삼촌을 보곤 달갑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그가 어릴 적 함께 찍은 사진을 거내며 "정신 단단히 차려, 네 핏줄은 나다, 우리가 핏줄이라 서로 당긴다는 그 말이다"며 은섭을 자극했다. 

그러더니 은섭에게 "나랑 어디 좀 갔으면 싶다, 여기서 좀 멀다"고 했고, 은섭은 "같이 배타는 거라면.."이라며 망설였다. 하지만 그는 "그런 거랑 비슷하긴 하다"면서 "결국 마지막은 핏줄이다"고 강조했다. 

집앞에 찾아온 해원(박민영 분), 은섭은 해원에게 "어디 좀 다녀오겠다"고 했다. 하지만 해원은 "싫다"고 하면서도 "다녀와라"며 은섭의 뜻을 찾았다. 은섭은 함께 할 프리마켓을 걱정했으나 해원은 "내가 하면 된다"며 은섭을 안심시켰다. 

아침 그 앞을 지나가던 임휘(김환희 분)가 이를 목격했다. 임휘는 은섭을 향해 "절대 가지마, 가면 죽는다"며 다급한 목소리로 외쳤다. 은섭은 이를 모두 들었으나 단지 임휘가 왜 그런지 의아했다. 
 
임휘는 서둘러 윤여정(남기애 분)과 임종필(강신일 분)에게 이 사실을 전했다. 임휘는 "은섭이를 데려가라고 한다, 은섭이 냉큼 따라갔다"면서 "차라리 돈을 뜯어낼 것이지"라며 속상해했다. 

은섭이 삼촌을 따라간 사이, 프리마켓 모습이 그려졌다. 해원은 은섭을 기다렸으나 임휘는 "임은섭이 돌아올 것이라 생각하냐"면서 "나는 아니라고 생각해, 임은섭은 그 아저씨랑 아주 멀리 떠날 것"이라 했다. 해원은 "오늘 저녁에 돌아온다고 연락왔다"고 당황, 임휘는 "임은섭 이번엔 좀 달라, 이번엔 틀림없이 안 올 것 같다"고 말해 해원을 불안하게 했다.  

은섭의 삼촌은 은섭과 바닷가로 향했다. 그러면서 "배 그만탈 것, 난 너랑 같이 살 것"이라 했다.
그러면서 "배 그만 탈 때도 됐다 , 너도 이제 성인 아니냐, 그 집에서 키워준 건 그만큼 옆에 있어줬으니 됐다"고 말하며 은섭의 마음을 열려고 했다. 

삼촌은 은섭에게 "네가 어릴 때 책을 많이 좋아해, 책을 가져가면 네가 억수로 좋아했다, 그래서 책방 건물을 샀다"면서 "너한테 기름값 받은 돈과 배타는 돈 모두 합쳤다"며 건물 앞에 섰다. 은섭은 "저걸 사셨다고요?"라며 당황했다. 

삼촌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혼자인 놈들이 있다 , 피가 그런 것, 죽을 때까지 혼자 살아야하는 피가 있다"면서 "그래서 이제 내가 네랑 살려고하는 것, 상처받을 일도 없을 것 같고 같이 살자"고 했으나 은섭은 아무 말도 없었다.  삼촌은 "네는 좀 다를 것 같나?"라며 은섭의 반응을 살폈다. 

은섭은 집으로 돌아오는 길, 삼촌의 말을 되뇌었다. '죽을 때까지 혼자 살아야 하는 피'라고 했던 말이었다.  
은섭은 '갑자기 사라지면 어쩌나 싶다'고 말한 해원의 말도 떠올리며 고개를 떨궜다. 은섭은 임휘에게도 갖고 싶었던 자전거를 선물, 임휘는 그런 은섭에게 눈물을 흘렸다. 은섭이 임휘에게 왜 자신을 좋아하는지 묻자, 임휘는 "태어날 때부터 내 오빠였다"고 말해 은섭을 감동시켰다. 

종필은 여정에게 "가지 말라고 매달릴 것, 걔가 가고 싶으면 가는 것, 걔는 우리 애가 아니잖아, 남들이 남이라고 한다"고 했다. 이에 여정은 "3년 동안 우릴 떠날 때도 언젠가 돌아올 것이라 믿었다, 3년 동안 전화 한 통 없었어도 난 끝까지 돌아올 것이라 믿었다"면서  "결국 우리한테, 지금 우리한테 돌아왔다"고 했으나 종필은 "그래도 핏줄이 이길 것"이라며 말을 잇지 못 했다. 

은섭은 사랑한다고, 정말 당신을 많이 사랑하고 있다고, 보고 싶었다, 미안했었다고 말하지도 못 하고'라고 혼자 되뇌이며 고민에 빠졌다. 
 
해원이 바깥을 나섰다. 은섭이 자전거를 타고 해원의 집을 찾아왔다. 해원은 그런 은섭을 멀리서 바라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해원은 조심스럽게 삼촌에 대해 물었다. 해원은 임휘가 말했던 말을 언급, 은섭이 곧 떠날 것인지 물었다.
해원은 "아니지?"라고 질문, 은섭은 "너도 봄이 오면 떠나잖아"라고 말하면서 "날씨가 좋아지면, 그래서 이 곳이 따뜻해지면 너도 결국 돌아갈 거 잖아"라고 대답했다.

해원은 '우리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나도 몰라, 다만 나는 처음으로 이 다음이 궁금해'라고 말하며 은섭을 향한 깊어진 마음을 보였다. 해원은 '정말 이 다음이 궁금해, 은섭아 너는 어때?'라며 마음 속으로 은섭에게 되물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