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초신성 윤학, 韓연예인 첫 '코로나19' 확진 판정→"격리 입원 치료中" [종합]

[OSEN=이승훈 기자] 초신상 윤학이 국내 연예인 중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3일 오후 초신성 윤학 측은 OSEN에 "상반기 일본에서 활동을 하다가 한국에 귀국했는데 증세를 느껴서 지난달 31일에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윤학 측은 "이후 4월 1일에 확진 판정을 받아서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이다. 격리시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면서 "경증이며 심각하지 않은 상태"라고 현재 건강상태를 전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예인으로는 첫 번째 확신 사례가 나타나 수많은 연예계 관계자들 또한 충격을 받은 상태. 

국내외를 오가며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은 만큼 초신성 윤학 팬들 역시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그의 건강을 걱정하고 있다. 특히 일본 팬들은 SNS에 '초신성 윤학 코로나19 확진 판정' 기사를 공유하면서 "빨리 회복했으면 좋겠다", "너무 걱정된다", "오빠 아프지 마요", "몸조리 잘해서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오길 바란다" 등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한편, 윤학은 지난 2007년 보이그룹 초신성으로 데뷔했다. 당시 '1st Single'을 발매하며 글로벌한 인기를 누린 초신성 윤학은 국내뿐 아니라 일본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한류 열풍을 이끌었다. 지난 2018년 전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된 후에는 '슈퍼노바'로 팀명을 변경한 후 주로 일본에서 활동 중이다. 지난해에는 SBS '운명과 분노'에서 강의건 역을 열연을 펼쳤다. 

/seunghun@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