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형' 트롯여신 송가인x홍자, 화려한 입담+가창력으로 대세 입증 [종합]

[OSEN=전미용 기자] 홍자와 송가인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11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솔직하고 재치 있는 입담과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이는 송가인과 홍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가인과 홍자가 등장했다. 송가인과 홍자는 왜 이제서 나왔냐는 질문에 그동안 스케줄이 너무 많았다며 대세임을 인정했다. 이어 송가인은 인기를 실감한다며 부모님의 태도가 달라졌다. "맨날 돈도 못 번다고 잔소리를 하셨는데 지금은 제때 밥 먹었냐"라며 연락이 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진도가 집이지 않냐. 진돗개가 유명한데 진돗개랑 비등비등하지 않냐고 물었고 송가인은 "무슨 소리냐. 내가 이겼다. 관광객이 늘어 군수님이 좋아하신다"라고 말해 폭소케했다. 이에 김희철은 "대단하다, 나는 횡성한우의 한우를 못 이겼다"라고 이야기했다. 

김희철은 같은 트롯을 하는 김영철은 어케 생각하냐 물었고 홍자는 '안되나옹'을 좋아했다고 말했고 송가인은 김영철에게 "나 모르냐. 전에 만났을 때 사진 찍어달라고 했는데..  멈칫 하면서 피했다. 그때 나는 유명해지면 저렇게 되지 말아야겠다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아형 멤버들은 김영철을 보며 "오늘 고별 무대인 거냐. 문 열어놨다"라며 말해 김영철이 당황해했다. 이에 김영철은 "그때 연예인이지 않았냐. 장난인 줄 알았다"라며 해명했고 송가인은 "나중에 웃으면서 찍어주긴 했다"라며 마무리했다. 

이어 두 사람은 어르신 팬들이 많다고 밝혔고 송가인은 자신을 소개하는 모습이 다 똑같아서 그냥 한번 해 봤다며 자신의 시그니처 멘트  '송가인이어라~'가 탄생한 비화를 이야기했다. 홍자 역시 곰탕 가수 홍자가 만들어진 이유를 말했다. 

홍자는 친구가 만들어졌다. "너는 목소리가 곰탕 같다.  우려낼 대로 우려낸 곰탕 어때?"라고 해서 만들어졌다고 말했고 본명 박지민 일 때는 케이팝 스타 박지민과 헷갈려해서 난감할 때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홍자는 3개월 동안 스타킹 반 고정 패널이었다. 갑자기 호동이가 했던 그 말이 기억이 났다. 그때 제가 "오늘 스타킹 나와서 기분이 좋다. 에라이 좋구나~ 라며 트로트로 인사를 했다. 그랬더니 '니 잘하더라. 꼭 잘 될 거다'라고 이야기해서 3개월동안 정말 든든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에 강호동은 뜻밖의 미담에 내 자신이 기특하다며 흐뭇해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이후 3개월 뒤 그만둔 후 홍자의 빈자리를 알아야 하는 거 아니냐?"고 "홍자는 "안 그래도 다음에 다른 프로에서 만났는데 날 모르더라"고 말해 강호동이 당황해했다. 

이후 입학신청서가 공개됐다. 송가인은 별명을 '송블리'라 적어냈고 "이런 거 좋아하지 않는데 팬들이 붙여줬다"고 말했고 홍자는 '엘레지 공주'라고 적어내 이수근은 만만치 않아라며 웃었다.  송가인은 희망 짝꿍으로 '김희철 미안'이라고 적었다.

송가인은 "'맛남의 광장'에서 만났다. 너무 잘해줬다. 연말에도 제 노래를 좋아한다고 해서 그냥 말만 그런 줄 알았다. 그런데 진짜 제 노래를 다 알더라"며 고마워했다. 하지만 "방송할 때 꾀병을 잘 피더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대체 오늘 몇 명을 저격하는 거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짝꿍으로는 민경훈을 선택했다. 민경훈은 "왜"라며 물었고 송가인은 "우리가 인연이 있다. 내가 광주예고를 다녔는데 광주에 '버즈'가 콘서트에 왔다. 근데 돈이 없어서 콘서트는 못 갔고 밖에서 기다렸다. 그런데 그때 팬사인회가 아니라 악수를 해준다고 하더라. 줄을 기다렸다가 악수를 했다. 한 명, 한 명 정성스럽게 악수를 해주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민경훈은 "나는 살았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자는 이수근을 선택했다. 이어 자신의 장점이 '민경훈'이라며 코끼리 코를 잘한다고 이야기하며 결투를 신청한다고 말했다. 이에 민경훈은 "나는 어지러움을 못 느껴"라며 신청을 받아들였다. 

뒤늦게 놀란 홍자는 민경훈과 '코끼리 코로 15바퀴 돌고 멀리 뛰기' 대결을 펼쳤지만 홍자는 몸 개그를 남긴 채 민경훈에게 졌다.  송가인은 장점을 판소리라고 적어냈고 판소리를 멋지게 불렀다. 

이후 '나를 맞혀봐'가 진행됐다. 홍자는 "매니저가 나 때문에 황당했던 일이 있다"며 문제를 냈다. 이에 김희철은 "엘리베이터에서 방귀를 꼈다"라고 말했고 이수근은 "방귀에서 '홍자란 소리가 난 거 아냐. 곰탕 냄새 나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홍자는 힌트를 주겠다며 "내가 배가 고파서 햄버거를 먹고 싶다고 한 뒤 매니저에게  카드를 줬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상민은 "카드가 없어져서 도난 신고를 했다. 매니저가 카드를 긁는데 도난된 거라고 해서 당황해했다"고 말했고 홍자는 "정답이다"라며 그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홍자는 당황한 매니저에게 "그럴리가 없는데"라고 말했다며 "내가 생각해도  그때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홍자는 가사도 그렇게 못 외운다. 1절, 2절을 섞어 부른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송가인은 "언니는 앞에 프롬프터가 있는데도 틀린다"라고 말했고 홍자는 "내가 멀티가 안 돼"라며 미소지었다.

이후 송가인은 "내 지인들이 나한테 종종하는 부탁이 있다. 내가 이걸 너무 잘해서 부탁한다"는 문제를 냈다. 이어 배우 지인들이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발성?"이라고 대답했고 이상민은 "전라도 사투리 대사를 알려달라고 전화한다"고 대답했다. 이에 이상민이 맞혔다. 

송가인은 이상민에게 "정말 똑똑하다"라며 칭찬했다. 이어 송가인은 영화 속 대사를 전라도 사투리로 완벽하게 구사했다. 

또 홍자는 '미스트롯' 당시 화제가 된 경연곡 '비나리' 무대를 통해 변함없이 애절한 감성을 표현했고 송가인은 '한 많은 대동강'을 비롯, '사랑가'와 '이별가'를 부르며 독보적인 가창력과 판소리 실력을 뽐냈다. 

특히 송가인은 죽기 직전 부르고 싶은 노래로 '단장의 미아리 고개'를 꼽았고 아형 멤버들은 눈물을 글썽였다. 홍자는 가슴이 답답할 때 좋은 노래로 '첫차'를 뽑았다 /jmiyong@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