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x문가영 끝내 이별.. 2년 후 재회 예고 [종합]

[OSEN=전미용 기자] 김동욱과 문가영이 이별을 선택했다.

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는 이별을 하는 이정훈(김동욱)과 여하진(문가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수창(장인섭)은 출근하는 이정훈(김동욱)에게 "내가 엄청난 특종을 하나 잡았는데.. 뭔지 궁금하지 않아?"라며 자극했고 이정훈이 그냥 지나치자 "네가 얼마나 잘난척 할 수 있을지 두고 보자"며 자리를 떠났다. 

유태은은 자신의 부 유성혁이 발간한 책으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는 이정훈을 찾아가 미안함을 전했고 여하진도 여하경을 통해 이정훈 관련 책을 접하게 됐다. 여하진은 책 내용을 본 후 여하경에게 "어떻게 의사라는 사람이 환자 정보를 마음대로 노출할 수 있냐. 사람들이 또 앵커님 이상하게 보면 어떡하냐. 앵커님 상처 받으면 어떡해"라며 걱정했다.

이어 여하진은 이정훈을 찾아갔다. 이정훈은 자신을 위해 소풍을 준비한 여하진에게 "혹시 책 본 거냐. 그래서 나 위로해주러 온 거냐" 물었고 여하진은 "이런 게 위로가 될지 모르겠지만 생각보다 사람들은 빨리 잊는다. 그러니 너무 아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이어 이정훈에게 "새벽 1시에 이런 데이트도 좋지 않냐. 데이트 코스 잘 짜지 않았냐"며 이정훈에게 입맞춤했고 여하진은 "이것도 코스다. 마지막 코스"라며 미소지었다. 이에 이정훈은 "제일 마음에 든다. 마지막 코스"라고 화답했다. 

한편 이정훈에게 특종이 있다며 깐죽대던 박수창은 개인방송을 통해 여하진이 이정훈 앵커의 첫사랑 절친이었다고 폭로했다.  이 방송을 지켜보던 이정훈은 당황해했고 대중들은 두 사람의 관계를 이상하게 생각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접한 여하진은 집앞에 몰려온 기자들에 난감해했다.

그때 이정훈이 나타나 여하진을 데리고 집으로 들어갔고 어떻게 알고 왔냐는 여하진의 말에 이정훈은 "우리집도 그랬다"고 대답했다. 

두 사람은 함께 음식을 먹고 영화를 보며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이정훈은 여하진에게 "우리 오늘처럼만 해요. 한동안 꽤 시끄러울 거다. 생각했던 것보다 더 오래 걸릴 수도.. 더 힘들수도 있을 텐데..오늘처럼 견뎌봐요. 우리. 내가 더 잘할게요"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여하진도 "오늘처럼만요"라며 미소지었다.

다음날 여하진은 대표 박경애(이수미)로부터 "박기자 방송이 나간 후 이미지가 나빠져서  일이 끊겼다"는 소식을 전해들었다. 여하진은 "이렇게까지 심각한줄 몰랐다. 저 주인공 아니어도 괜찮다. 정말 아무것도 없냐"고 물었고 박경애는 "해외로 나가야 할 것 같다"고 대답했다. 

최희상 역시 이정훈을 교체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이에 최희상은  저도 함께 내려가겠다고 선언했다. 이 사실을 전해 듣게 된 뉴스 라이브 팀장이자 최희상 남편 김철웅(이승준)은 이정훈에게 "사장이 앵커 하차하라고 했는데 국장이 당연히 안 된다고 했지.그래서 지금 다른 국장으로 교체한대"라고 전했다. 

이정훈은 최희상을 찾아가 "그동안 앵커 맡겨 주셔서 감사했다. 국장님 밑에서 일해서 영광이었다. 감사하다. 하고 싶은 거 원없이 했다.제 개인적인 일로 국장님 곤란하게 하는 거 그만하고 싶다. 그자리 오래오래 굳건히 계셨으면 좋겠다"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최희상은 "이정훈 없는 뉴스 라이브는 생각도 해본 적 없다"라고 단호하게 말했지만 이정훈은 끝내 사표를 내고 돌아섰다. 그날밤 이정훈은 여하진에게 "오늘 사표 냈다. 최근 일로 상황이 복잡해져서.나 때문에 최국장님이 곤란해져서.. 미리 상의 못해서 미안하다. 이제 앵커님이라고 못 불러서 어떡하냐.. 좋아했는데"라고 말했고 여하진은 "당분간은 앵커님이라고 하겠다. 괜찮은 거죠?"'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이정훈은 "괜찮다"고 전하면서 "하진 씨는 괜찮냐?"고 물었다. 이에 여하진은 "괜찮다"며 자신이 처한 상황을 알리지 않았다.

이정훈과 전화를 끊은 여하진은 여하경에게 "나 미국 가야겠어. 그 영화할래. 지금은 그게 맞는 것 같아. 내가 가는 게 맞아"라고 이야기했고 여하경은 이 사실을 이정훈에게 전했다. 

이에 이정훈은 여하진을 만나 "짐 잘 챙기고 있냐? 왜 나한테 말 안했냐. 내가 안보내줄까봐?"라고 말했다. 이에 여하진은 "고마웠다. 제 인생에서 가장 빛나는 시간들이었다. 이건 영원히 변하지 않을 거다. 앵커 님, 기억속에서 절 지울 수 없겠지만 지나간 시간으로 묻어둬요"라고 힘들게 이야기를 건넸다.

이어 "같이 있는 게 서로를 더 힘들게 하는 것 같다. 이게 맞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이정훈은 "하진 씨, 마음이 그런 거면, 그렇게 하자. 우리"라며 받아들였다. 

여하진은 "저 엄청 열심히 할 거다. 앵커 님도 저 생각날 틈 없이 열심히 지내라"고 당부했다. 이에 이정훈은 "하진 씨와 보낸 모든 순간을 기억할 거다"라고 대답했고 여하진은 "잘 있어요"라며 뒤돌아섰다. 

그렇게 시간은 2년이 흘렀고 이정훈은 사회부 기자로 나서 특종을 잡는데 성공했다.  이에 최희상은 이정훈에게 밥을 사주며 "뉴스 라이브 다시 맡아라. 그만큼 쉬었으면 됐다. 바뀐 사장이 너한테 상당히 호의적이다"라며 부탁했다. 

이정훈은 틈틈이 여하진 소식을 인터넷으로 접했고 부 이동영(차광수)를 만나러 가는 도중 도로에서 여하진을 우연히 보게 되면서 이들의 재회를 암시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그 남자의 기억법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