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 바르셀로나 회장, “메시보다 뛰어난 유일한 선수는 네이마르”

[OSEN=서정환 기자] 바르셀로나가 네이마르(28, PSG)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네이마르는 지난 2017년 2억 2200만 유로(약 2941억 원)의 이적료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바르셀로나에서 파리 생제르망으로 갈아탔다. 3년이 지난 현재 네이마르는 바르셀로나 복귀를 원하고 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르셀로나도 네이마르를 강하게 원하고 있다. 산드로 로셀 바르셀로나 전 회장은 ‘골닷컴’과 인터뷰에서 “내가 지금 바르셀로나 회장이었다면 당장 네이마르와 계약할 것이다. 네이마르는 메시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잘하는 선수다. 구단의 철학과 100% 일치한다”고 추켜세웠다. 

네이마르 이적의 관건은 역시 돈이다. PSG는 1억 6400만 유로(약 2172억 원)면 네이마르를 되팔겠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로 재정난에 시달리는 바르셀로나가 그 금액을 감당하지 못하면서 협상이 지지부진하다. 바르셀로나는 다른 선수를 끼워넣어 금액을 맞추려하지만 쉽지 않다. 

로셀은 “경험으로 미루어볼때 네이마르와 계약하려면 두 가지를 고려해야 한다. 한가지는 스포츠고, 나머지는 그의 행동”이라며 네이마르의 사생활을 염두에 뒀다. / jasonseo3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