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대한외국인' 치타, "남연우와 열애설? 부인할 이유 없었다" 당당한 ♥고백

[OSEN=하수정 기자] 래퍼 치타가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남자친구 남연우와의 열애에 대해 솔직하게 공개했다.

6월 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래퍼 특집으로 치타, 키썸, 트루디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치타는 지난 2018년 감독 겸 배우 남연우와 열애를 인정한 이후, MBC 리얼 연애 예능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 동반으로 출연해 큰 화제를 낳았다. 최근엔 남자 친구가 감독을 맡은 영화 ‘초미의 관심사’에 배우로 나오는 등 공개적인 커플 행보를 연일 이어나가고 있다.

2년째 공개 열애 중인 치타에게 MC 김용만은 “열애설을 처음부터 인정했냐”라고 물었고, 치타는 “제가 오픈을 한 건 아니지만 열애설이 났을 때 굳이 아니라고 할 이유를 찾지 못했다”며 열애설을 인정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녀는 공개 커플의 장점으로 “행동반경이 자유롭고, 주변에 소개와 자랑을 하고 싶을 때 마음껏 할 수 있다”며 달달한 사랑꾼 면모를 보여 주위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한편 대한외국인 팀에는 K-POP을 사랑하는 미국 소녀 마리아가 새롭게 합류, 수준급 트로트 실력을 선보이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센 언니 치타가 과연 치명적인 퀴즈 타격을 날릴 수 있을지, 오는 3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MBC에브리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