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로드 투 킹덤' 더보이즈, '킹덤' 진출 확정→온앤오프 '아쉬운 2위' [종합]

[OSEN=이승훈 기자] '로드 투 킹덤' 더보이즈가 누적 점수 1위와 생방송 투표 점수 1위를 모두 차지하면서 '킹덤' 진출권을 획득했다. 온앤오프는 아쉽게 2위에 그치며 '로드 투 킹덤'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안겼다. 

18일 오후 방송된 Mnet '로드 투 킹덤'에서는 '컴백전쟁 : 킹덤'으로 가기 위해 마지막 생방송 경연을 펼치는 온앤오프, 펜타곤, 더보이즈, 베리베리, 원어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로드 투 킹덤' 장성규와 이다희는 본격적인 경연에 앞서 1차, 2차, 3차 경연 누적 점수와 동영상조회 누적점수, 컴백음원 점수를 합산한 현재 누적 순위를 공개했다. 1위는 더보이즈, 2위는 온앤오프, 3위는 펜타곤, 4위는 원어스, 5위는 베리베리였다.

'로드 투 킹덤' 파이널 경연 생방송의 첫 포문을 연 팀은 원어스다. 원어스 건희는 "이번 경연에서 선보일 곡은 '컴백홈(Come Back Home)'이라는 노래"라면서 "그동안 원어스가 컨셉츄얼한 콘셉트를 잘 소화해내는게 강점이라는 얘기를 들어서 여섯명의 뱀파이어로 변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원어스는 더욱더 완벽한 무대를 만들기 위해 뱀파이어의 상징인 송곳니를 만들기도 했다. 뱀파이어 특수분장까지 마친 원어스 멤버들은 "이렇게 큰 스케일은 처음이다. 걱정 반 설렘 반이다"라면서 "하나의 곡을 위해 정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퍼포먼스, 액팅들, 우리가 할 수 있는 걸 모두 쏟아부어서 후회없는 무대를 만들어보겠다. 원어스가 드라마를 한 번 써보도록 하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원어스 무대를 본 장성규는 "영화 한 편을 보는 것 같았다"고 극찬했다. 펜타곤 후이 또한 "내 심장 강타"라며 원어스의 무대를 다섯 글자로 표현한 뒤 "킬링 포인트가 구석구석 꽉 채워져있었다"고 말했다. 온앤오프는 "리액션으로 표현해달라"는 장성규의 말에 엄지를 치켜세우며 감탄했다. 

이어 베리베리가 '로드 투 킹덤' 파이널 경연 두 번째 주자로 나섰다. 베리베리 동헌은 "'Beautiful-x'라는 신곡을 보여드릴 것"이라면서 "'로드 투 킹덤'을 졸업하고 '킹덤'에 입학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피날레 무대다. 사실 욕심이 없다는 건 거짓말이다. 좋은 결과가 나와서 이런 무대에 또 설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베리베리는 스쿨룩을 입고 교실을 연상케하는 무대로 특유의 풋풋하면서도 청량한 매력을 극대화시켰다. 격한 안무에도 흔들림 없는 라이브 실력도 눈길을 끌었다. 장성규는 "청춘 뮤지컬을 한 편 본 기분"이라면서 "베리베리와 정말 잘 어울리는 청량한 무대였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온앤오프 효진은 "진짜 너무 청량했다. 농구공으로 퍼포먼스를 한다는 건 생각 못했는데 너무 신선했다", 원어스 환웅은 "요새 여름이 무더워지고 있는데, 이 무대로 피서를 대신 간 것 같았다. 너무 좋았다"면서 베리베리 무대를 칭찬했다. 

'로드 투 킹덤' 세 번째 무대는 더보이즈가 꾸몄다. 더보이즈는 "'그냥 너네 킹덤가라'는 팬들의 댓글이 있었다. 확실히 그런 무대 보여줍시다"라면서 멤버들과 열의를 다졌다. 또한 더보이즈는 "스포를 딱 하나 드리자면 '체크메이트(CHECKMATE)'다. 더보이즈의 전 경연을 관통하는 스토리의 완결판이다. 우리의 마지막 메시지이자 승리를 하겠다는 자신감을 담은 노래다. 정말 파이널 무대니까 파이널 무대답게 마지막에 종지부를 찍겠다"고 밝혔다.

이어 더보이즈는 블랙 앤 화이트의 의상으로 '체크메이트(CHECKMATE)' 의미를 강조했다. 높은 조형물에서 밑에 있는 침대로 떨어지는 오프닝 퍼포먼스로 '로드 투 킹덤' 출연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기도. 장성규는 "많은 분들이 입을 다물지 못하고 있다", 원어스는 '저번 방송에서 '더비(더보이즈 팬클럽)'라고 했는데 우리 팬분들께서 돌아오라고 하셨다. 근데 오늘 또 잠시 더보이즈 선배님 때문에 외출해야 할 것 같다"고 손하트를 보였다. 베리베리 강민은 "우리가 별점을 줄 무대가 아닌 것 같다. 우리의 라이벌인 걸 떠나서 이 무대를 보고 그냥 배운 것 같다. 최고였다"고 말했다. 

'로드 투 킹덤' 장성규는 "1~3위가 박빙이라고 한다"면서 중간 집계된 현재 순위를 공개했다. 현재 순위 2위는 온앤오프였다. 

'로드 투 킹덤' 네 번째 팀은 펜타곤이었다. 펜타곤 후이는 "펜타곤만의 아이덴티티를 갖고 나아가자는 뜻에서 '바스키아'라는 제목을 지었다. 감정을 토해낸다는 생각으로 무대를 하면 멋있을 것 같다. 후회가 남지 않는 무대로 만들어보면 좋지 않을까 싶다. 진호 형에게 떳떳하게 전화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군 입대 중인 진호를 언급했다. 또한 펜타곤 후이는 "멤버들을 믿고 멀리서 응원하고 있을 진호 형을 믿고, 펜타곤을 믿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고 내려오겠다"며 1위를 염원했다. 

펜타곤 무대를 본 더보이즈는 "너무 잘해서 내가 속상하다. 왜냐하면 우리 무대 다음에 이렇게 너무 잘해주시면 걱정된다. 현장에서 보니까 에너지가 확실히 '우리가 펜타곤이다'를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지금 너무 마음이 아프다. 속상하다"며 울상을 지었다. 베리베리는 "돈 내고 가겠다. 이거는 돈을 주고 봐야할 공연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로드 투 킹덤' 엔딩 무대는 온앤오프가 맡았다. 온앤오프는 "이곳에 머무르지 않고 다시 한 번 태어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킹덤에 가자'라는 포부를 담은 노래다"라며 신곡 '신세계'를 소개했다. 온앤오프는 하나가 된 듯한 칼군무와 한층 더 성숙해진 비주얼을 과시하며 '로드 투 킹덤'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더보이즈는 "벅차오름을 선물해주고 있다. 온앤오프 선배님이 우리에게 있다는게 정말 행운이다. 우리를 행복하게 만들어준다", 펜타곤은 "역시울온옾"라며 온앤오프 무대에 감동했다. 

'로드 투 킹덤'의 모든 무대를 마친 원어스는 "물론 '킹덤'으로 가는 길의 운명이 담겨있지만 이번에는 탈락이 없지 않느냐. 무대를 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시간이었다. 좋은 무대 보여주셔서 전 출연진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베리베리는 "오늘 파이널이라 멤버들, 댄서분들과 연습을 정말 열심히 했다. 이번 무대를 보여드린 것만으로도 만족스럽다. 만족한 무대를 한 것 같다"고 파이널 무대를 만족해했다. 

'로드 투 킹덤' 더보이즈는 "더보이즈 멤버들 뿐만 아니라 많은 스태프분들이 최고를 위해서 최선을 다해주셨기 때문에 자신있다", 펜타곤은 "우리도 매 무대마다 라이브를 해서 쫄깃쫄깃하다. 먼훗날에 큰 그룹으로 성공했을 때 '완성형 팀'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었다. 자랑하려고 열심히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온앤오프는 "오늘만큼은 미련 없이 무대를 마친 것 같다. 후회없는 무대인 만큼 자신있다"고 전했다. 

'로드 투 킹덤' 최종 우승팀은 1차, 2차, 3차 경연 점수(35%), 동영상 조회 누적 점수(15%), 컴백 음원 점수(15%), 생방송 투표 점수(35%)를 합산해 선정한다. 또한 오직 생방송 투표 1위 역시 '킹덤'에 진출하게 된다. 하지만 이날 '로드 투 킹덤'은 두 가지 선정방식 1위를 한 팀이 차지했다. 

'로드 투 킹덤' 최종 우승 후보 두 팀이 공개됐다. 더보이즈와 온앤오프가 그 주인공. 더보이즈는 "사실 너무 긴장을 해서 가슴이 아프다. 우리 팀도 물론이고 '로드 투 킹덤'에서 너무 많은 것을 얻고 자존심도 챙기고 다들 저를 더 행복하게 해주신 것 같아 너무 감사드린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도 더 멋있는 모습 보여 드릴 수 있는 더보이즈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온앤오프는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우리의 목표를 이뤘다고 생각한다. 어떤 결과가 나오든 앞으로 더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고 '로드 투 킹덤'을 통해 배운 게 많다. 즐거웠고 행복했던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날 '킹덤'에 진출할 최종 우승팀으로는 더보이즈가 호명됐다. 더보이즈는 최종 우승 트로피와 '킹덤' 진출권을 획득했다. 더보이즈 멤버들은 눈물을 흘리며 멤버들을 서로 껴안았다. 더보이즈는 "일단 너무 감사드리고, 더보이즈가 1등을 했다기보다 정말 많은 분들이 뒤에서 고생을 많이 해주셨다. 그리도 더비들, 항상 응원해줘서 너무 고맙다. 힘이 합쳐져서 1등을 만들어냈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 '로드 투 킹덤'에서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또한 더보이즈는 "'로드 투 킹덤'에 출연한 7팀 모두 성장했고, 멋있는 무대 많이 보여준 것 같다. 여기 계신 모든 팀이 케이팝 시장을 이끌 수 있는 멋진 아티스트라고 생각한다. 우리 7팀 전부 다 앞으로의 행보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 더보이즈가 '킹덤'에 올라가게 되는데 앞으로 '킹'이신 선배님들과 경쟁해야하는데 더 많이 배울 것 같다. 기대도 된다. '킹덤'이라는 자리에 어울릴 수 있도록 멋진 아티스트가 되겠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seunghun@osen.co.kr

[사진] Mnet '로드 투 킹덤'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