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온앤오프, '로드 투 킹덤'이 발견한 숨은 보석..최종 2위로 증명한 가능성

[OSEN=심언경 기자] '명곡 맛집' 온앤오프(ONF)가 '로드 투 킹덤'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증명했다.

온앤오프는 지난 18일 방송된 Mnet '로드 투 킹덤' 생방송 파이널 경연에서 최종 2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 온앤오프는 "이곳에 머물지 않고 좀 더 멋있는 모습으로 다시 한 번 태어나다"며 경연곡 '신세계(New World)'를 소개했다. 온앤오프는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 신세계로 가겠다는 포부를 담은 콘셉트로 '신세계(New World)' 무대를 꾸몄다. 마치 한 편의 영화와도 같은 판타스틱한 영상과 함께 시작된 온앤오프의 무대는 이들만의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다이나믹한 퍼포먼스로 대중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박진감을 더하는 사운드와 함께 보는 이들로 하여금 새로운 세계로 빨려 들어 가버릴 것 같은 강렬한 에너지를 발산하며 온앤오프는 생방송 경연 무대를 장악했다. 특히 모든 반주가 멈춘 후 '우린 간다 신세계로 Higher'라는 가사와 함께 흐르는 웅장하면서도 강렬한 후렴구는 차오르는 벅찬 감동을 선사하며 또 하나의 레전드 무대를 완성시켰다.

앞서 '로드 투 킹덤' 에서 압도적인 무대 장악력과 독보적인 편곡으로 '명곡 맛집'으로 인정 받아온 온앤오프는 초반 부진했던 성적을 딛고 꾸준한 성장세를 그려 나가며 '계단돌'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이밖에도 온앤오프는 무대 위에서 뛰어난 콘셉트 소화력과 완벽한 칼군무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것과는 다르게 무대 밖에서 뛰어난 예능감을 발휘하며 팬들로부터 '리액션 장인'이라고 인정받았다. 팀명의 의미처럼 다채로운 반전 매력이 무궁무진한 온앤오프였다.  

또한 매 무대 탄탄한 실력을 바탕으로 온앤오프만의 아이덴티티가 녹아있는 무대를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음악팬들의 큰 주목을 받았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성장형 보이 그룹’임을 입증해낸 온앤오프는 '로드 투 킹덤'이 재발견한 숨은 보석으로 평가받고 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로드 투 킹덤'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