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면가왕' 장미여사, 2연승 성공 '감격의 눈물'..오징어 정체는 김정민 [종합]

[OSEN=지민경 기자] 장미여사가 가왕 방어에 성공하며 2연승을 거뒀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방어전에 나선 신흥 가왕 장미여사의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달고나와 말년병장의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달고나는 린의 '사랑했잖아'를 선곡해 맑은 음색과 애절한 감성을 뽐냈다. 신해철의 '재즈카페'를 부른 말년병장은 매력적인 중저음의 보이스와 남다른 스웨그로 판정단을 사로잡았다. 그 결과 말년병장이 달고나를 한 표 차로 꺾고 3라운드에 진출했다.

달고나의 정체는 걸그룹 에이프릴의 메인보컬 김채원이었다. 채원은 윤상과 대학교수와 제자 사이. 윤상은 "정말 놀랐다. 3~4년 사이에 다른 사람이 되어있는 것 같다. 치열하게 젊음을 보낸 것 같아서 보기 좋다. 더 멋진 모습 기대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음으로는 뜯지 않은 택배와 오징어의 무대가 공개됐다. 먼저 택배는 씨엔블루의 '외톨이야'를 부르며 가창력과 랩 실력을 뽐내며 여유로운 무대를 꾸몄다. 이덕진 '내가 아는 한가지'를 선곡한 오징어는 강력한 록 스피릿과 파워풀한 고음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오징어가 18대 3으로 택배를 꺾고 3라운드에 진출한 가운데 가면을 벗은 택배의 정체는 골든차일드의 래퍼 이장준이었다. 이장준은 주변에서 '복면가왕' 출연에 큰 기대가 없었다고 밝히며 "제가 포지션도 래퍼다 보니까 솔직히 회사나 멤버들이 저한테 큰 기대가 없었다. 살짝 서운 했다. 어머니도 내 피가 어디가겠냐고 노래 못해서 랩 한 것 아니냐고 하시더라. 어머니의 편견을 깨기 위해 나왔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가왕 후보를 결정하기 위한 3라운드 대결은 말년병장과 오징어가 맞붙었다. 말년병장은 서태지와 아이들의 '컴백홈'을 자신만의 퍼포먼스와 색깔로 재해석하며 무대를 장악했다. 이어 이승철의 '말리꽃'을 부른 오징어는 짙은 감성과 시원한 가창력을 발산했다.

14대7로 오징어가 말년병장을 꺾고 가왕 결정전에 진출했고, 공개된 말년병장의 정체는 모두의 예측대로 양동근이었다. 무대가 많이 그리웠다는 양동근은 "아무래도 마흔이 훌쩍 넘고 애 키우다 보니까 무대에서 잘 안 불러주고 요즘 코로나 때문에 무대도 없지 않나. 무대가 너무 하고 싶은데 거의 포기했다. 그런데 너무 감사하게 섭외를 해주셔서 활활 불태워보려고 작정하고 왔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가왕 장미여사의 무대가 그려졌다. 김수철의 '못다핀 꽃 한 송이'를 부른 장미여사는 독보적인 가창력과 폭발적인 성량, 무대매너로 환호를 자아냈다. 최종 결과 장미여사가 압도적인 표차이로 2연승에 성공했다. 장미여사는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제가 태어나서 이렇게 칭찬을 많이 받고 가왕까지 계속해서 한다고 하니 정말 꿈만 같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모두를 놀라게 한 오징어의 정체는 김정민이었다. 김정민은 "대놓고 불렀는데도 못 맞추더라. 서운했다"며 "저희 중견 가수들이 계속 신곡을 발표하고 있다. 그런데 요즘 트렌드가 소비가 빠르니까 중견이 무대에 설 기회가 많지 않아서 노력과 열정이 너무 잊혀지는 것이 아쉽고 걱정이 된다. 계속 노력을 하고 있으니까 많이 들어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mk3244@osen.co.kr

[사진]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