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西 매체 극찬, "이강인 깜짝 놀랄 환상골, 발렌시아 유럽대항전 희망 재점화"

[OSEN=이균재 기자] 이강인(발렌시아)이 스페인 현지 언론의 극찬을 받았다.

이강인은 8일(한국시간) 새벽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서 열린 레알 바야돌리드와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홈 경기서 후반 19분 교체 투입돼 26분을 뛰었다. 1-1로 팽팽하던 후반 44분 정교한 왼발 중거리포로 결승골을 뽑았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인은 경기 종료 1분 전에 드라마 같은 골을 터뜨렸다. 아크 서클 근처서 수비수 2명을 앞에 두고 자로 잰 듯한 왼발 슛으로 골문 하단 구석을 갈랐다. 지난해 9월 헤타페전 득점 이후 10개월여 만에 나온 리그 2호 골이다.

스페인 매체 풋볼 에스파냐는 “교체 투입된 이강인의 깜짝 놀랄 막판 골로 발렌시아가 유럽대항전 진출 희망을 재점화했다”라고 보도했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의 결승골로 2-1로 승리하며 4경기(3무 1패) 무승 늪에서 탈출했다. 유럽대항전도 보인다. 1경기를 더 치른 현재 승점 50으로 8위까지 올라섰다. 유럽유로파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5~6위 비야레알(승점 54), 헤타페(승점 53)와 격차를 좁혔다.

풋볼 에스파냐는 “이강인이 경기 종료 90초도 채 남지 않은 상황서 박스 가장자리서 공을 잡아 환상적인 골을 넣어 발렌시아에 승리를 안겼다”며 엄지를 세웠다./doly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