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이랜드' 아이랜더, 총대 유닛 테스트서 승리..방출·충원 막았다 [어저께TV]

[OSEN=지민경 기자] 아이랜더가 총대 유닛 배틀에서 승리를 거두며 방출의 위기를 넘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Mnet 'I-LAND(아이랜드)'에서는 아이랜더와 그라운더의 총대 유닛 댄스배틀이 그려졌다.

앞서 공개된 보컬 총대 유닛 무대 결과는 방탄소년단의 'Butterfly'를 부른 아이랜드 보컬 총대 유닛 이희승과 이건우가 81점, 방탄소년단 'Save ME'를 열창한 그라운드 보컬 총대 유닛 김선우와 다니엘이 74점을 받아 7점 차로 아이랜더가 승리를 거뒀다.

크지 않은 점수 차에 다음으로 무대에 오른 각 팀의 댄스 총대 유닛은 더욱 최선을 다해 무대에 임했다. 먼저 그라운더의 댄스 총대 유닛 니키와 니콜라스, 최대훈이 무대를 꾸몄다. 이들은 '전사의 후예'와 '반전'부터 'One Of Kind'의 창작안무까지 비보잉, 크럼프 등 다양한 댄스 장르 소화하며 카리스마 넘치고 열정적인 무대로 눈길을 끌었다. 

아이랜더는 기존 댄스 유닛으로 선정된 제이가 아닌 박성훈이 무대에 올라 의아함을 자아냈다. 제이는 안무연습을 하던 도중 몇 가지 안무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고, 피겨선수 출신인 박성훈은 점프 동작을 쉽게 소화해 댄스 리더인 케이의 눈에 들었다. 

제이가 불안했던 케이는 한쪽에서 열심히 연습 중인 박성훈을 보고 제이를 박성훈으로 교체하자는 의견을 냈다. 박성훈은 "제이한테 미안했고 그래도 잘해서 멋진 무대에 서보고 싶다는 생각이 반반이었다"고 말했다. 제이는 "기분이 안 좋았던 것은 사실이다. 처분당하는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팀원들의 다수결 투표로 결국 제이 대신 박성훈이 총대 유닛에 들어가게 된 것. 아이랜더는 'Rainism'과 '쌔끈해' 무대로 열기를 끌어올린 후 'One Of Kind'의 독특한 창작 안무로 심시위원들도 사로잡았다. 최종 결과 아이랜드는 총 합산점수 154점을 얻었고, 그라운드는 139점을 얻어 아이랜드가 승리를 거뒀다.

아이랜드 멤버들은 크게 기뻐했지만 패배해 아이랜들로 올라갈 기회를 놓친 그라운드 멤버들은 "우리 진짜 열심히 했는데 아쉽다. 너무 분하고 화도 났다. 우리가 이겼으면 아이랜드에 갈 수 있는 가능성이 있었는데 미안한 마음이 컸다"고 눈물을 보였다.

평가 이후 그라운드를 찾은 비와 지코는 선배의 입장에서 무대에 대한 피드백과 진심어린 조언을 건네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라운드 멤버들은 "아직 기회는 있다. 죽기 살기로 해야겠다고 느꼈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mk3244@osen.co.kr

[사진] '아이랜드'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