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몬스타엑스 셔누 "20년 후에도 박진영, 어셔처럼 활동하고 싶다"[화보]

[OSEN=선미경 기자] 보이그룹 몬스타엑스 멤버 셔누가 패션지 코스모폴리탄 창간 20주년을 기념한 20종 커버를 장식했다. 

셔누는 “20주년 커버 모델이 돼 감격스러울 만큼 기분이 좋다”라며 짧은 소감을 전하며, 동시에 데뷔 5주년을 맞이한 몬스타엑스에 대해서 “우리가 그렇게 오랫동안 활동했다는 느낌은 못 받아요. 신인 때와 완전히 똑같은 마음이라 말하긴 어렵지만, 그때와 별 차이 없이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또 셔누는 “멤버 모두가 열정이 있어요. 특정한 목표를 잡고 미래를 고민하진 않지만, 요즘처럼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콘서트를 준비하며 이렇게 팬들에게 얼굴을 보여드리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러워요”라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코스모폴리탄 창간 20주년 기념 공통 질문으로, 20살이라면 괜찮아도 지금의 셔누라면 용서되지 않을 행동을 꼽아보라고 하자 “지금 안 되는 건 그때도 안 괜찮을 것 같아요. 굳이 꼽자면 ‘상큼한 척?’”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셔누는 그가 멋있다고 여기는 사람에 대해선 “스스로 행복을 추구하고, 자기애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진짜 멋있고, 성공한 사람이라 생각해요. 그런 사람들이 열정을 갖고 뭐든 더 열심히 하죠”라고 말했다.

셔누는 “20년 후에도, 박진영 선배님이나 어셔처럼 활동하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seon@osen.co.kr

[사진]코스모폴리탄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