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앨리스' 김희선, 기억 되찾고 2010년 시간여행..주원 母 김희선 만났다 [종합]

[OSEN=심언경 기자] '앨리스' 김희선이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했다. 그리고 과거의 기억을 마주한 순간, 주원의 엄마 김희선과 맞닥뜨렸다.

10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연출 백수찬, 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에서는 석오원(최원영)이 자신의 정체가 '선생'임을 드러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고형석(김상호)은 윤태이(김희선)에게 석오원이 시간여행자라는 사실을 알렸다. 고형석은 "지금 석오원 소장은 시간여행이 계속 되길 원한다. 그래서 막으려는 자들을 제거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진겸(주원)이 시간의 문을 닫을 수 있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시간, 석오원은 박진겸을 찾아갔다. 석오원은 박진겸에게 "이 세상은 하나가 아니다. 평행세계에는 수없이 다른 차원이 존재하고 그 곳마다 또다른 우리가 있다. 죽음이 무의미해지는 세상이 펼쳐진다"고 얘기했다. 

그러자 박진겸은 "네 말대로 다른 차원의 어머니가 수없이 많더라도 내 어머니는 한 분이다. 그리고 네가 우리 어머니를 죽였다는 사실은 절대 변하지 않는다"고 받아쳤다.

석오원은 개의치 않고 박선영(김희선)이 시간여행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석오원은 박진겸에게 "시간여행이 어떻게 가능해졌다고 생각하냐. 한 연구원의 노력 덕분이다. 원망하실 분은 바로 어머니다. 그 연구원이 바로 어머니시다"라고 밝혔다.

석오원은 박진겸에게 총구를 겨눴다. 그 순간 고형석이 박진겸을 구하러 왔다. 고형석은 박진겸의 수갑을 풀어주다가 석오원의 총을 맞고 쓰러졌다. 이성을 잃은 박진겸은 석오원에게 곧바로 총을 쐈다.

고형석은 박진겸의 품에 안겨 "이제 좀 쉬자. 인생 두 번 사니까 지겹다"라며 "미안하다. 약속 못 지켜서"라고 말했다. 그리고 고형석은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소중한 건 지금"이라고 충고했다. 박진겸은 고형석에게 "저도 너무 행복했다. 아버지"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박진겸은 석오원의 최근 행적을 조사했다. 박진겸은 석오원이 감금당했을 때 그의 차가 움직인 것을 알아냈다. 그리고 이후 야산에서 살해된 석오원을 발견했다. 이에 박진겸은 예언서의 마지막 장을 찾기로 결심했다.

윤태이는 우연히 자신과 똑같이 생긴 박선영의 사진을 봤다. 윤태이는 박진겸에게 "시간여행자가 있다는 것도 알고 내가 직접 다녀오기도 했는데 왜 눈치를 못 챘을까. 형사님 나 처음 봤을 때 많이 놀랐겠다"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윤태이는 자신을 찾아온 유민혁(곽시양)에게 "내가 제일 두려운 게 뭔지 아냐. 어떤 사람한테는 더는 내가 아닌 거다. 나를 보고 있지만 나랑 똑같이 생긴 다른 사람을 보는 거고, 나와 함께 있으면서 그 사람을 떠올리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유민혁은 윤태이에게 "교수님은 제가 아는 그분이 아니다. 어떤 시간을 보냈는지가 그 사람을 만드는 거다. 저희 때문에 생긴 착오다. 혼란스럽게 해드려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앨리스에서 온 유민혁이라고 한다"고 정체를 밝혔다.

윤태이는 유민혁의 말에 아버지가 살해된 과거를 떠올렸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쓰러지고 말았다. 이후 병원에서 눈을 뜬 윤태이는 유민혁에게 "우리 아버지 살해된 거지 않나. 이유가 뭐냐"고 다그쳤다. 

윤태이는 박진겸에게 "형사님 아버지가 날 구해준 거다. 어머니가 시간여행을 온 덕분에 내가 살 수 있었는데 어머니가 만든 시간여행 때문에 우리 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박선영, 박진겸과의 관계에 의문을 품었다. 박진겸은 "만나면 안 되는 걸 알지만 저는 교수님 만나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유민혁은 윤태이의 죽음에 앨리스가 개입됐다고 추측했다. 이에 기철암(김경남)을 찾아가 "나랑 태이를 장동식 박사에게 보낸 이유가 뭐냐. 태이 죽음에 본사가 개입 된 거냐"고 물었다. 하지만 기철암은 시간 패러독스일 뿐이라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그리고 오시영(황승언)을 매수하려고 했다.

오시영은 윤태이를 찾아갔다. 그리고 자신의 아버지가 장동식 박사와 친구였다는 거짓으로 윤태이를 꾀어냈다. 박진겸은 오시영과 윤태이가 함께 있는 것을 발견하고 이들을 뒤쫓기 시작했다. 결국 오시영은 윤태이에게 총을 들이댔다. 

추격전 끝에 교통사고가 났다. 오시영은 차를 잠그고 도망쳤다. 박진겸은 윤태이를 구하기 위해 차창을 부쉈다. 그러나 안전벨트가 풀리지 않았고, 차는 결국 폭발했다. 

윤태이는 박진겸이 과거 여학생 자살 사건에 휘말렸던 2010년에서 눈을 떴다. 윤태이는 재빨리 몸을 숨겼지만, 박선영은 윤태이의 인기척을 눈치챘다. 그리고 두 사람은 마주치고 말았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앨리스'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