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블랙핑크, 컴백과 동시에 ‘인기가요’ 1위..음악방송 트로피 접수 시작

[OSEN=지민경 기자] 블랙핑크가 음악방송 컴백과 동시에 1위 트로피를 거머쥐며 막강한 파급력을 증명했다.

블랙핑크는 11일 오후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첫 정규앨범 ‘THE ALBUM’의 타이틀곡 ‘Lovesick Girls’로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인기가요' 차트는 지난 9월 28일부터 10월 5일까지의 음원(55%), SNS 점수(30%), 앨범 판매량(10%), 온에어(10%), 시청자 사전투표(5%) 등을 합산한 순위다.

블랙핑크의 ‘THE ALBUM’ 음원은 10월 2일 공개됐지만 음반은 10월 6일 출시돼 앨범 판매량은 점수 집계에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블랙핑크는 단숨에 1위 후보에 오른 뒤 트로피까지 들어올리며 돌풍을 예고했다.

특히 블랙핑크는 선공개했던 앨범 수록곡 'Ice Cream'으로 '인기가요'에서 앞서 3주 연속 1위를 기록,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었다. 이어 신곡 ‘Lovesick Girls’로 곧장 정상에 올라 한 앨범에 담긴 두 곡으로 4주 연속 1위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블랙핑크는 "블링크(팬) 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이날 타이틀곡 ‘Lovesick Girls’뿐 아닌 수록곡 ‘Pretty Savage’ 무대를 처음 선보이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Lovesick Girls’가 가을에 잘 어울리는 감성적인 멜로디의 곡이라면, ‘Pretty Savage’는 블랙핑크의 걸크러시 매력을 그대로 담아낸 곡. 블랙핑크는 파워풀한 보컬과 퍼포먼스로 무대를 휘어잡으며 자신들이 왜 월드클래스 아티스트인지를 보여줬다.

블랙핑크의 맹활약은 해외 차트에서 먼저 두드러졌다. 지난 9일(현지시간) 발표된 영국 오피셜 차트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첫 정규앨범 ‘THE ALBUM’은 앨범 차트에서 2위를 차지했다. 이는 K팝 걸그룹 최초이자 작년 'Kill This Love'(40위)의 아시아 여가수 최고 기록을 갈아치운 성과다.

유튜브에서도 강세다. 블랙핑크의 'Lovesick Girls'는 유튜브 뮤직 최신 차트(10월 2일~10월 8일 집계)서 '글로벌 유튜브 송 톱100' 정상에 올랐다. 아울러 1주일 동안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 역시 'Lovesick Girls'였으며, 최고 아티스트 부문 또한 블랙핑크가 차지했다. /mk3244@osen.co.kr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