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사이드2' 이달의 소녀, 아이돌→직장인 변신 공감 자극 200% '폭소' [종합]

[OSEN=연휘선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가 '비사이드2: 이달의 소녀'에서 직장인으로 변신, 컴백 준비와 웃음을 동시에 풀어냈다. 

16일 오후 플레이리스트 음악채널 뮤플리 공식 유튜브를 통해 '비사이드2: 이달의 소녀(이하 비사이드2)' 1회가 첫 공개됐다. 

'비사이드2'는 엔터테인먼트 직원으로 변신한 케이팝 아이돌의 모습을 그려낸 직장인 콘셉트의 페이크 다큐 예능으로, 이달의 소녀 멤버들이 가상의 딸기벽돌 엔터테인먼트 직원으로 변신해 직접 새 앨범을 준비하는 과정부터 신곡 녹음, 안무 창작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그려내 예능감을 선보인다. 

이에 이달의 소녀 멤버들은 딸기벽돌 엔터테인먼트의 임직원으로 변신했다. 먼저 츄와 김립이 A&R팀, 희진과 비비가 비주얼 아트 팀, 최리와 올리비아 혜, 이브가 퍼포먼스 팀, 현진과 고원, 진솔이 영상 팀 마지막으로 막내 여진이 본부장을 맡았다.

막내가 가장 높은 상사가 되는 파격적인 역할 분담 가운데 여진은 "처음엔 잘못 본 줄 알았다"며 언니들 앞에서 상사로 변신해야 하는 점에 설렘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내 누구보다 카리스마 넘치는 본부장 역할로 변신해 캐릭터를 소화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전 멤버가 연습실이 아닌 사무실에서 사원증까지 걸고 회사원처럼 모인 상황. 이달의 소녀 멤버들은 상사 여진의 등장에 숨 죽인 듯 조용해지는가 하면, 여진이 "법인카드를 개인카드 쓰듯 하면 안 된다"고 멤버들을 다그치는 등 상사 흉내를 내며 회사 생활과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줬다. 

이 가운데 고원과 수영이 지각하며 눈총을 받았다. 이에 두 사람은 아침부터 개인기로 웃음을 선사하며 위기를 모면했다. 특히 수영은 배우 장혁 성대모사로 전 멤버들을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본격적인 컴백 회의 시간, A&R 팀의 발표로 파이팅 넘치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특히 츄는 "미드나잇 페스티벌에 맞게 일렉트로닉 콘셉트로 장르를 잡았다"며 발표를 이어갔다. 그러나 능숙한 설명 뒤에는 손바닥에 적은 빼곡한 메모가 포착돼 웃음을 자아냈다. 

타이틀 곡 '와이 낫(Why Not?)' 음원이 공개되자 이달의 소녀 멤버들 모두 귀를 쫑긋 세우고 집중했다. 특히 영상팀은 "디스코적이다"라며 아이디어를 쏟아내기도. 여기에 여진은 "보컬 파트 고음을 츄, 김립이 하는데 색다른 느낌으로 여진이 했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츄, 이 멤버가 귀여운 척 할 때가 많다. 김립 이 친구가 큐티를 소화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김립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수영은 "이번에도 더 멋지게 탈바꿈 했다"며 퍼포먼스 팀이 준비한 안무 연습실 영상을 공개했다. 이에 혜주는 "미드나잇 페스티벌에 맞춰 안무를 구상하고 있다"고 거들었다. 더불어 희진은 실제 직접 그린 비주얼 아트 이미지들을 공개했고, 영상 팀은 셀프 뮤직비디오 촬영 계획을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 monamie@osen.co.kr

[사진] 뮤플리 유튜브.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