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고소영x이보영, 백미경 작가 '마인' 손잡을까 "출연 검토중, 확정 NO" [종합]

[OSEN=하수정 기자] 배우 고소영과 이보영이 백미경 작가의 신작 '마인'에서 만날 수 있을까.

16일 오후, 톱스타 고소영과 이보영이 백미경 작가가 집필한 드라마 '마인 : MINE'(가제)의 대본을 받고 출연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공개됐다. 

이날 이보영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관계자는 OSEN에 "최근 여러 작품을 제안 받았는데, 그중 하나가 백미경 작가의 신작"이라며 "아직 출연을 확정하진 않았고,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고소영은 역시 '마인'은 제안 받은 작품들 중 하나로, 출연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루다이아'에서 제목이 변경된 '마인 : MINE'은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 '우리가 만난 기적' 등을 집필한 백미경 작가의 신작이며, 상류사회를 배경으로 여성 캐릭터들이 중심이 돼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치정극이라고. '쌈 마이웨이', '좋아하면 울리는' 등을 만든 이나정 PD가 연출을 맡았다. 

고소영은 2017년 방송된 KBS2 '완벽한 아내' 이후 휴식을 취하고 있으며, 이보영은 지난해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을 끝내고 차기작을 찾고 있다.

과연 두 배우가 백미경 작가의 신작을 통해 조우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마인 : MINE'은 tvN 편성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고, 내년 하반기 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