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너무 행복해"..'놀면' 환불원정대 엄정화x이효리, 시청자 울린 옥자매 눈물 [어저께TV]

[OSEN=하수정 기자] 환불원정대 만옥과 천옥이 '돈터치미' 데뷔 무대를 보면서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환불원정대 멤버들이 'DON'T TOUCH ME'(돈 터치 미) 데뷔 무대를 가진 뒤, 눈물을 보이는 모습이 공개됐다. 

신박기획 대표 지미 유(유재석)와 매니저 정봉원(정재형)은 '쇼! 음악중심' 데뷔 무대를 앞두고 연습에 매진하는 환불원정대를 찾아갔다. 만옥(엄정화), 천옥(엄정화), 은비(제시), 실비(화사)는 안무 연습실에서 막바지 연습에 집중했다.

유재석은 데뷔가 임박한 신박기획의 첫 그룹 환불원정대 멤버들의 모습을 보면서 흐뭇한 미소를 지었고, 점점 완벽해지는 안무 호흡에 만족했다. 

다음 주 뮤직비디오 스케줄을 알린 유재석은 "내가 아는 학교 후배가 있다. 지금까지 내가 아는 사람을 소개시켜서 실망시킨 적 있냐?"며 "그 동생은 BTS인데 여기까지만 얘기하겠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또, "경력이 오래됐고 나의 조건을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아서 가는 거다. 내가 500에 맞춰서 딱 하겠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의심하는 멤버들을 향해 "내가 돈이 없어서 그러는 게 아니다. 충분히 어디서 돈을 끌어올 수 있다. 마이너스 대출을 받으면 된다. 그러나 투자가 많을수록 수익을 많이 내야 한다. 그리고 더불어서 뮤비를 찍음과 동시에 잡지 화보 촬영도 같이 가겠다. 아낀다는 것에 포커스를 둘 필요가 없다. 두 가지 일을 한 날에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쿨하게 퇴장했다. 

환불원정대는 안무 숙지부터 동선 외우기, 하이힐 신고 실전 연습까지 '음악중심'에 서기 위해 노력했다.

이효리와 화사는 걸그룹 핑클과 마마무로 그룹 경험이 있기 때문에 동선 맞추기가 조금 익숙했지만, 엄정화와 제시는 솔로 가수만 해봐서 동선을 외우기가 복잡했다. 제시는 "나 혼자하는 게 더 쉽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네 사람은 안무실에서 연습에 연습을 거듭하며 완성도를 높였다. 

'음악중심' 생방송 당일, 출근길 포토타임을 시작으로, 인트로 사전녹화, '돈 터치 미' 사전녹화, 생방송 인터뷰까지 빡빡한 스케줄을 소화했다.  

환불원정대와 신박기획 대표 지미유, 매니저 김지섭, 정봉원, 안무가 아이키 등 모두 모여서 '음악중심'을 시청했다. 

그동안 고생한 서로에게 박수를 쳐줬고, 엄정화는 "너희 너무 멋있고, 진짜 고맙다고 하고 싶었다. 내가 가진 걸 잊고 도전할 수 있게 해줘서 너무 행복하고 고맙다. 너무 멋있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엄정화를 비롯해 이효리, 정재형, 제시, 화사, 아이키 등이 감동의 눈물을 보였고, 이효리는 "난 남이 울면 따라 운다. 누가 보면 대상탄 줄 알겠다"며 북받치는 마음을 드러냈다. 

환불원정대는 서로를 꼭 끌어안았고, 옥자매 엄정화(만옥)와 이효리(천옥)는 대기실에서 다시 한번 포옹을 나누며 깊이 교감했다.  

/ hsjssu@osen.co.kr

[사진]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