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애로부부 하차 이상아 "이렇게 바보가 될 수 있구나"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이상아가 ‘애로부부’ 마지막 출연에 관한 심경을 밝혔다.

이상아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쉬우면서도 시원섭섭이 맞는 것 같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이상아는 “‘애로부부’에서 내 몫을 다 보여주지 못한 게 너무 아쉬울 뿐이다. 뭔가에 눌려서 이렇게 숨막히게 일해본 처음 느낌이었던 프로그램”이라며 “한 사람이 이렇게 바보가 될 수 있구나 절실하게 느꼈다. 제작진들 무한한 사랑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상아 인스타그램

이와 함께 이상아는 ‘애로부부’ 하차가 담긴 예고편을 올렸다. 20회까지 출연한 뒤 ‘애로부부’에서 하차하는 이상아는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상아의 하차 및 속마음이 담기는 내용은 오는 14일 방송되는 채널A, skyTV 공동 제작 예능 프로그램 ‘애로부부’에서 공개된다.

이하 이상이 ‘애로부부’ 하차 심경 전문

아쉬우면서도 시원 섭섭이 맞는것 같다...

‘애로부부’에서 내 몫을 다 보여주지 못한게 너무 아쉬울 뿐이다..

뭔가에 눌려서 이렇게 숨막히게 일해본건 처음 느낌이였던 프로그램...

한 사람이 이렇게 바보가 될수 있구나...절실하게 느꼈다...

제작진들 무한한 사랑 감사해요.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