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말 못하는 캐나다 시민권자 최민수 아들 입대

[OSEN=김은애 기자] 배우 최민수 아내 강주은이 입대를 앞둔 큰아들 최유성을 응원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心'(이하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과 아들 최유성이 출연했다.

강주은은 최민수 몰래 출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강주은은 "그 사람만큼 눈치 없는 사람이 없다. 연기할 때는 대본이 나오지 않나. 거기에 몰입하는데 인생에는 대본이 없어서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모른다. 그래서 제가 그 사람의 인생 대본이 되어준다. '나만 바라보면 된다'고 한다"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강주은은 "유성이를 내 마음대로 키웠다. 그런데 아빠가 유성이를 어렸을 때부터 키운 것처럼 음악이나 취향들이 이미 다 똑같다. 피를 못 속이더라"고 밝혔다.

최민수 아내 강주은, 최민수 아들 최유성

최민수 아내 강주은, 최민수 아들 최유성

최유성은 입대를 일주일 앞두고 있다고 고백했다. 최유성은 "진짜 멍하다"라며 "친구도 안 만나고 밥맛도 없다. 평소 게임 많이 하는데 게임도 이제 재미 없다. 군대 가는 꿈도 꾼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최유성은 아빠 최민수의 조언에 대해 "아빠가 '무서워하지 마라. 한국 남자들 다 하는 거니까 겁내지 마라. 그리고 즐겁게 생활하려고 해봐'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특히 강주은은 최유성이 복수 국적자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 국적, 캐나다 시민권자라서 군대 가는 것에 대해 아들 스스로 결정하게 했다"라고 말했다.

최유성은 "아빠가 한국 사람이고 저는 한국말 잘 못하지만 한국 사람이다. 그래서 입대를 결정하게 됐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에 강주은은 "어린 나이에 결정을 그렇게 해줘서 고마웠다"라고 자랑스러워했다.

그러면서도 강주은은 "한국에 스물 세 살에 왔다. 그 당시 내가 한국말을 너무 못하고, 남편은 결혼 1년 후 '모래시계' 촬영으로 너무 바빴다. 그러다가 유성이를 가졌고 우리 둘만의 세계가 만들어졌다"라고 회상했다.

최민수 아내 강주은, 최민수 아들 최유성

이어 강주은은 "이후 유성이를 외국인학교에 보내서 한국말을 안 쓰게 됐다. 다시 돌아갈 수 있다면 아이들에게 한국말을 가르치고 싶다"라고 토로했다.

최유성은 "가끔 엄마가 미안하다고 했다"라며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 군대가서도 잘 하고 오겠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를 들은 강주은은 눈물을 쏟았다. 최유성은 아빠 최민수에게 "너무 걱정하지 말고 잘 하고 올게"라며 영상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강주은 역시 최유성에게 "유성아 아빠 엄마는 네가 자랑스럽다. 항상 고맙다"라고 응원했다. 이 같은 방송이 나가자 많은 시청자들은 최유성을 응원하고 있는 상황. 이가운데 앞으로 최민수, 강주은 부부가 어떤 가정을 계속 꾸려나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강호동의 밥심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