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방탄소년단, 골든디스크 음반 4년 연속 대상 '기염'..NCT 3관왕x트레저·김호중 신인상 [종합]

[OSEN=하수정 기자] 방탄소년단이 골든디스크 음반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무려 4년 연속이다.

10일 오후 JTBC를 통해 '제35회 골든디스크어워즈' 음반 부문 시상식이 중계됐다. 10팀(명)의 음반 본상과 음반 대상 및 신인상을 발표했고, 가수 성시경과 배우 이다희가 MC를 맡았다. 

앞서 2020년 12월 가온차트 집계 기준, 지난 1년 동안 가요계에는 밀리언셀러(누적판매 100만장)가 음반이 쏟아졌다.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세븐틴, NCT까지 총 4팀이 밀리언셀러를 기록했으며, 방탄소년단과 세븐틴은 무려 두 장의 앨범이 모두 100만장을 돌파했다. 

무엇보다 방탄소년단은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7'(MAP OF THE SOUL: 7)으로 단일 앨범 436만 3,846장의 판매고(가온차트 기준)를 올리며 가온차트 집계 이래 최초로 쿼드러플 밀리언에 등극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8월 공개한 'Dynamite(다이너마이트)'는 발매와 동시에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에 올랐고, 13주 넘게 '핫 100' 차트 톱10에 진입했다. 이는 한국 가수 최초이자 최장 기록.

'Dynamite'는 '핫 100' 차트뿐만 아니라 전 세계 200개 이상 지역의 스트리밍과 판매량 집계해 순위를 매기는 차트 '글로벌(미국 제외)'에서 1위, '글로벌 200'에서 3위에 랭크되며 '글로벌 히트송'임을 증명했다. 여기에 지난해 11월 20일 전 세계 동시 발매한 새 앨범 'BE (Deluxe Edition)'와 타이틀곡 'Life Goes On' 역시 여러 차트에서 괄목할만한 성적을 거뒀다.

전날 디지털 음원 본상을 받았던 방탄소년단은 인기상에 이어 음반 본상도 수상했다. 

RM은 "아미 듣고 있나?"라며 "사실 인기상은 우리가 제일 좋아하는 상"이라고 했고, 진은 "너무너무 행복하다. 이건 인기가 많아야 받을 수 있는 상인데, '우리가 인기가 많구나'라고 실감된다"며 좋아했다.

지민은 "너무너무 행복하고, 인기가 많은 멤버들 덕에 나도 인기가 생긴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며 웃었다. 뷔는 "인기가 많다는 생각이 들면 잘 때 한번 '씩' 웃는다. 잘 때 씩 웃으면서 '인기' 2행시를 생각했다"며 "'인'기란, '기'분이가 좋다"며 재치있는 2행시도 선보였다.

본상을 받기 위해 무대에 오른 RM은 "처음 본상을 받았을 때 기억나냐?"고 물었고, 멤버들은 "대기실까지 어떻게 생겼는지 다 기억난다"고 했다.

제이홉은 "해마다 큰 상을 받아서 기분이 좋다. 그 해에 열심히 노력을 하고 뭔가 '열심히 잘 달렸구나'를 느끼게 만드는 상인 것 같다. 본상을 주셔서 감사하고 아미 감사하다"고 했다.

지민은 "'ON' 무대를 아직도 아미 분들께 실제로 보여드린 적이 없다. 앨범을 준비할 때 안무로서는 진짜 역대급을 보여드릴 수 있겠구나 싶었다. 뮤비를 찍을 때도 몸을 불사지를 만큼 준비했는데, 아직 못 보여드려서 아쉽다"고 고백했다.

뷔는 "아무래도 우리가 아미 분들에게 보여드리고 싶은 무대가 'ON'이 아닐까 싶다. 이번에는 '본상' 2행시를 띄워달라"며 "'본'상이란 것은 받는 '상'상만 해도 좋다. 한 걸음 더 뻗어나가는 방탄소년단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2월 공개한 'ON'을 비롯해 두 달 전 발매한 새 앨범의 타이틀곡 'Life Goes On', 그리고 글로벌 히트송 'Dynamite'까지 화려한 무대를 연출했다.  


음반 부문 대상을 시상하기 위해 김남길이 등장했고, 빌보드와 그래미를 석권한 방탄소년단이 받았다. 

RM은 "큰 시상식에 7명이 모였는데 인사를 한 번 드리자"며 아미 여러분 보고 있죠? 다시 한번 새해부터 좋은 시상식에서 너무 큰 상을 받게 됐다. 상을 받을 때 슈가 형이 옆에 있다는 게 가장 좋은 것 같다"며 마이크를 넘겼다.

슈가는 "코로나19로 음악 산업과 공연 상업이 침체돼 있었는데 그 와중에 앨범을 사랑해주셔서 너무 영광이고 감사했다. 실질적으로 저희가 앨범 활동은 했지만, 콘서트는 하지 못했다. 세븐 앨범으로 공연을 보여드릴 수 있는 시간이 오면 좋겠다"며 바람을 드러냈다. 

뷔는 "관객이 아미가 없는 곳에서 말하기가 어려운데, TV로 아미가 봐주실 거라고 생각한다. 아미에게 사랑하고, 우리에게 무궁무진한 사랑을 주고 멋진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지민은 "좋은 음반을 만들수 있게 도와주신 작곡가 분들과 방 피디님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제이홉은 "아직도 직접 무대를 보여드리지 못해 한이 맺힌 것 같다. 상황이 좋아지면 꼭 보여드리고 싶다", 정국은 "지구에 존재하는 모든 분들, 아미 분들 행복하고, 제 머리 색처럼 밝게 빛나는 한 해 보내시길 바란다. 2020년 고생 많으셨다"며 위로를 건넸다.

RM은 "여러분들이 큰 상을 주신만큼 올해도 또 다른 멋진 음악과 퍼포먼스로 돌아오겠다"며 멤버들과 함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외쳤다.


이날 평생의 단 한번만 받을 수 있다는 신인상은 트레저, 김호중, 엔하이픈에게 돌아갔다.

트레저는 "골든디스크어워즈에 처음으로 참여했는데 값진 상까지 받아서 정말 기쁘다. 새해 복을 크게 받아서 기쁘다"며 "우리 트레저 메이커 분들 항상 감사하고 사랑한다는 말 전하고 싶다. 내일 발매 예정인 앨범을 비롯해 YG 모든 식구 분들께도 감사하다는 말씀 전해드리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영상을 통해 등장한 김호중은 "신인상이라는 과분한 상을 선물해주신 팬 분들과 내 음악을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며 "현재 사회 복무요원으로서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다. 힘든 시기지만 국군 장병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고, 복무가 끝난 뒤에 좋은 음악과 노래를 전해주는 그런 가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본상 수상자 그룹 NCT는 "이수만 선생님과 모든 SM 식구들 감사드린다. 팬 여러분께도 감사하다. 지난 한 해는 불확실함이 가득했던 한 해였다. 그 속에서 치열하게 버텨왔고 새롭게 살아왔던 방법을 배워왔다. 텅빈 공연장이 낯설었고, 굉장히 힘들었다. 그 안에서 할 수 있었던 최선의 방법이 음악이었다. 올해는 부디 가까이서 여러분을 만나고 싶다. 그때까지 건강하시고 좋은 음악을 들려드릴 수 있는 NCT가 되겠다"고 했다. 

엑소는 'Obsession'으로 음반 본상을 차지했고, 카이는 "'옵세션'으로 음반 부문 본상을 받았는데, 언제 받아도 너무 뜻 깊은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안무를 연습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2021년에는 더욱 성장한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했다.

백현은 "엑소를 계속 사랑해주시는 엑소엘 분들에게 정말 진심으로 감사하다. 모든 스태프 분들, 관계자 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NCT에 이어 NCT 127도 본상을 수상했고, 타이틀곡 '영웅'을 통해 각종 음원과 앨범 차트를 휩쓸면서 호평을 받았다. NCT 127은 "이수만 선생님과 SM 가족분들께 감사드린다. 지치고 힘든 시기에 함께 해주는 팬 분들께도 고맙다. 여러분 모두가 멋진 영웅으로 기억되는 밤이 되면 좋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솔로 가수로 음반 본상에 오른 백현은 "두 번째 미니 앨범 '딜라이트'로 본상을 수상했다"며 "혼자서 본상을 받아서 감사하다. 엑소엘 여러분 덕분에 솔로로 상을 받았는데 두 번 다신 없을 것 같다. 감사하는 마음에 보답하는 백현이 되겠다"며 미소를 지었다.

본상을 받은 트와이스는 초동 신기록을 스스로 경신하면서 인기를 이어나갔고, 나연은 "작년에는 저희 뿐만아니라 모든 분들이 힘드셨는데 원스 분들이 사랑을 주셔서 행복한 기억도 생각나는 한 해이다. 2021년에도 건강하고 행복한 기억 많이 많이 남기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신인상을 수상했던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1년 만에 음반 본상을 거머쥐는 영광을 안았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작년에는 이 자리에서 신인상이라는 값진 상을 받았는데, 2년 연속 참석하고 상을 받아서 감사하다"며 "팬 분들이 항상 응원해주셔서 이 상을 받을 수 있게 돼 감사하다. 빅히트 식구분들, 스태프 분들 감사하다. 더 좋은 노래와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 퍼포먼스 트로피는 (여자)아이들이 수상했다. 리더 소연은 "골든디스크에 오게 해 준 네버랜드 팬들께 감사드리고, 항상 보답하는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겠다. 저희가 바로 내일 컴백하는데, 기대해달라"고 했다.

또 다른 베스트 퍼포먼스 상의 주인공 스트레이 키즈는 "우선 저희 JYP 식구들과 항상 응원해주시는 가족분들, 그리고 곁에 있어주시는 스태프분들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스테이 덕분에 큰 선물을 받게 돼 감사하다. 우리이 노래를 어떻게 보여드려야 잘 표현할지 고민했는데, 안무 선생님들도 잘 맞춰주신 것 같다"며 고마워했다.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쿨의 '아로하'를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해 큰 사랑을 받은 조정석은 '베스트 OST'을 받았다. 

조정석 "내가 이런 큰 상을 받아도 될지 모르겠다. 이런 자리에서 큰 상을 받게 될줄 꿈에도 몰랐다. 송구스럽기도 하다"며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도 마찬가지지만, 훌륭한 뮤지션 분들이 많이 참여해주셨다. 그분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것만으로도 영광이었는데, 작년에 이 상을 저희 아내 거미 씨가 탔었기 때문에 더 영광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드라마의 힘이 대단하다고 느낀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따뜻하고 묵직하게 만들어준 신원호 감독님, 이우정 작가님에게 감사드리고 같이 땀 흘렸던 스태프분들, 모든 배우분들도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 그리고 무엇보다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 보고 싶은 팬분들에게도 감사하다. 뿌듯한 위로를 받았다는 얘기가 정말 기뻤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조정석은 "코로나19로 고통 받은 분들은 조금만 더 힘내주시고, 지난해 누리지 못했던 행복을 올해에는 10배로 누리시길 바란다. 조금이라도 위안이 될 수 있도록 노래하고 연기하겠다.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라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제35회 골든디스크어워즈' 음반 부문 수상자(팀) 리스트

▲ 음반 대상 방탄소년단
▲ 음반 본상 방탄소년단, NCT, 엑소, 갓세븐, 블랙핑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백현, 트와이스, 세븐틴, NCT 127
▲ 베스트 OST 조정석
▲ 베스트 퍼포먼스 (여자)아이들, 스트레이 키즈
▲ 인기상 방탄소년단
▲ 코스모폴리탄 아티스트 NCT 127
▲ 신인상 트레저, 김호중, 엔하이픈
▲ QQ뮤직 팬'스 초이스 K팝 아티스트 엑소 

/ hsjssu@osen.co.kr

[사진] 골든디스크어워즈 사무국, JTBC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