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지훈, '클럽하우스' 소신 발언 "우월하고 우쭐대고 싶은 심리"

[OSEN=장우영 기자] 배우 김지훈이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 ‘클럽 하우스’에 대해 소신 발언했다.

13일 김지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창 기사가 뜨더니 구정 연휴를 맞아 가입자가 폭주 중인 클럽하우스. 요즘 가장 화제가 되는 이 플랫폼을 보면 현대인의 심리 상태 중 가장 자극에 취약한 부분들에 대해 엿볼 수 있다”는 글을 올렸다.

김지훈은 “기본적으로 인간이 하는 모든 행동의 가장 큰 원천이 될수 있는 궁금한 걸 참아내지 못하는 심리, 멀쩡하게 보이지만 많은 이들에게 만연한 자존감 결여, 나는 남들과 다르다는걸 인정받고 싶고, 남들보다 더 우월해지고 싶어하는 심리, 마지막으로 나의 그 우월함을 천박하지 않게 자랑하고 우쭐대고 싶어하는 심리 등 더 연구해보면 생각지 못한 부분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훈 인스타그램

이어 김지훈은 “직접 들어가 본 적이 없어 자세한 인터페이스는 모르지만 어쨋던 기본적으로 시작 자체가 이러한 심리들을 자극하는 시스템으로 설계되어 있기 때문 때문에 굉장한 인플루언서나 셀럽들을 던져놓게 되면, 그 후엔 자동적으로 홍보가 되고 자발적으로 어마어마한 숫자의 유저가 모이게 되는 믿기 힘든 결과물에 도달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김지훈은 “거기에다 초대장을 받지 못한 사람들은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는 사람으로 느껴지게 만들고, 결국엔 어떻게든 가입을 해야만 스스로의 자존감이 회복되는 듯한 착각을 조장하게되고. 진짜 만든사람 천재”라며 “게다가 본격적으로 활동하는 유저가 되면 각종 분야의 전문가들과 직접 대화를 할수 있다는 장점들도 있는것 같고 지켜볼수록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지훈은 “그런데 어쨋든 나는 안 할거니까 자꾸 초대장 보낸다 하지 마세요”라고 밝혔다.

한편, 김지훈은 지난해 방송된 tvN 드라마 ‘악의 꽃’에 출연했다.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