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도둑 맞은 극장골?' 호날두, 마지막 슈팅 노골 선언되자 주장 완장 패대기

[OSEN=이승우 기자] 비디오 판독(VAR)이 없는 월드컵 예선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득점 여부에 대한 정확한 판정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골을 도둑 맞았다 생각한 호날두는 자신의 주장 완장을 패대기치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포르투갈은 28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스타디온 즈르베나 즈베즈다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유럽지역예선 A조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라운드 승리를 거뒀던 양 팀은 승점 1씩 나누어 가졌다. 세르비아(5득점 4실점)가 득점에서 포르투갈(3득점 2실점)을 앞서며 조 1위를 지켰다. 

[사진] 트위터 캡처

포르투갈은 전반 11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베르나르두 실바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디오고 조타가 머리로 정확하게 밀어넣었다. 전반 36분 세드릭 소아리스의 크로스를 조타가 헤더골로 연결했다. 

후반 들어 세르비아가 맹추격했다. 후반 1분만에 네마냐 라돈지치가 올린 크로스를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가 헤더로 밀어넣었다. 후반 15분엔 역습 상황에서 필립 코스티치가 동점골을 기록했다. 

호날두는 이날 경기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득점을 터뜨리지 못했다. 총 6차례 슈팅을 시도했지만 모두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후반 막판 결정적인 슈팅이 골라인을 넘었지만 득점을 인정받지 못하는 불운을 겪었다. 

후반전 수세에 몰린 포르투갈이었지만 경기 막판 기회를 잡았다. 니콜라 밀렌코비치가 거친 태클로 다이렉트 레드카드를 받으며 포르투갈이 수적 우세를 점했다. 막판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반 추가시간 중원서 롱패스를 받은 호날두는 골키퍼가 골문을 비우고 나온 틈을 노려 슈팅을 때렸다. 하지만 스테판 미트로비치가 몸을 던져 공을 걷어냈고, 리바운드 슈팅까지 막았다. 

그림 같은 호수비였지만 리플레이 장면에서 호날두의 슈팅이 골라인을 넘어간 것으로 보였다. 자신의 슈팅을 끝까지 지켜본 호날두는 강하게 항의를 하다 옐로카드를 받았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강한 불만을 드러내며 자신이 차고 있던 주장 완장을 경기장에 내던지고는 라커룸으로 퇴장했다. 

득점이 인정되기 위해선 공이 라인을 완전하게 넘어가야 한다. 라인 위에 공의 끝선이 미세하게 걸치기만 해도 노골이 된다. 이날 호날두의 슈팅은 볼 때는 골라인을 넘어간 것으로 보였지만 육안으로 가릴 수 없는 미세한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월드컵 예선에선 VAR이 시행되지 않기 때문에 심판진의 판정에 온전히 맡겨야 했다.  /raul1649@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