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썸녀는 일반인x쌍방 썸NO!" 김민종 형님, 행쇼! (ft.윤다훈) [Oh!쎈 종합]

[OSEN=김수형 기자] ‘수미산장’에서 김민종이 썸녀가 있단 사실을 깜짝 고백하면서, 모두의 응원을 받았다. 

15일 방송된  KBS2TV 예능 ‘수미산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배우 윤다훈과 김민종이 손님으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캠핑 용품까지 챙기며 프로 캠핑러다운 모습으로 세팅했다. 김민종은 “다훈이 형이 캠핑장비를 다 사서 챙겨왔다”며 뿌듯해했다. 

덕분에 산장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김수미와 인연을 묻자, 김수미는 “다훈이와 영화를 함께 한 사이”라 했고 윤다휸은 “엄마라고도 불러, 자식같은 아들은 많아도 애인같은 아들은 없다”며 드립이 폭발했다. 

윤다훈과 김민종이 친해진 계기를 물었다. 드라마에서 함께 출연했다고. 김민종은 윤다훈이 회식 후 제작진들에게 택시비를 모두 챙기는 센스와 배려에 감동했다며 떠올렸다.

윤다훈은 주변에 사람이 많음에도 “난 많은 사람들과 민종이 하나를 바꾸지 않겠다”며 김민종을 향한 남다른 우정을 보였다.이에 김수미는 “30년 산 잉꼬부부같다”고 하자, 윤다훈은 “난 민종이가 진심으로 장가가길 바란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다함께 저녁식사를 준비했다. 김수미는 “음식도 과학”이라며 신중하게 요리에 집중했다. 이어 다함께 완성된 식사를 나눠먹었다. 이때, 정은지와 하니는 김민종에게 “혹시 썸타고 있는 썸녀가 있으세요?”라고 물었고, 김민종은 망설임 없이 “그렇다”며 쿨하게 답했다. 

김민종은 “어떻게 될지 두고봐야해, 얼마 안 됐다”고 하면서 조심스럽게 썸만 타고 있다고 했다. 박명수는 쌍방 썸인지 묻자, 김민종은 “양쪽이면 좋을텐데, 아직 그 쪽 마음은 모르는 상태”라며 더욱 설레게 했다. 박명수는 “연예인? 준연예인?”인지 질문, 김민종은 “전혀아니다, 일반인이다”고 답했다. 

윤다훈은 김민종에 대해 “청담동 스타일이라는 오해가 있어, 저거 완전 헛똑똑이다”면서 “집안에 일이 생겨도 말은 안해, 모친상도 다른 사람에게 들었다”며 서운함을 전했다. 김민종은 “코로나때문에 알리기 어려웠다”며 남다른 이유를 전했다. 

김민종은 “마침 어머니 장례치르던 중에 손지창 형이 전화가 왔다,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하니 (말 안했다고 )엄청 욕을 많이 먹었다”면서 “직접 나서 도와준 형, 마음 속으로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 느꼈다”며 진심으로 걱정하고 도와준 지인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다시 한 번 우정이 돈독해졌다고 했다.  

김민종은 “다훈이 형도 부친상, 모친상 옆에서 다 지켜줘, 자식같은 형(?)인데도 참 고맙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김수미는 “모든 걸 다 잃었을 때 옆에 있을 줄 친구가 진정한 우정”이라며 두 사람을 훈훈하게 바라봤다. 

윤다훈이 데뷔하게 된 일화를 전했다. 특채 비밀에 대해 윤다훈은 “배우가 되고 싶어서 방송국 앞에서 매일 인사만해, 어느날 한 남자가 나를 발견하더니, 뭐냐고 물었다”면서 “연기지망생이라 말하니, 내가 너 캐스팅하겠다고 해 바로 ‘3040유격대’라는 드라마 FD였다, 당시 엑스트라 배역을 맡았다”며 데뷔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이후 윤다훈은 1년에 40개 넘는 광고를 찍었다고. 심지어 한국 기네스북에 올라가있다고 했고, 모두 “1년에? 대단하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김민종에게는 ‘청황주’에 대해 물었다. ‘청담동 황금비율주’ 라는 뜻이라 설명한 김민종은 “비결은 온도다 소맥은 맥주가 차가워야한다”면서 “청담동에서 연예인 많이 만나, 많이 타주기도 했다”며 회상했다. 

하지만 갑자기 술과 담배를 멀리하게 된 이유에 대해 김민종은 “아버지가 폐암으로 돌아가셨다”면서 “술은 마실만큼 마셨으니 나 자신을 위해 살자고 생각해, 절주와 금연을 하게 됐다”고 했다.  금주가 아니라 혼자 술마시며 절주 중이라고.  

김민종은 “지인들과 만나면 반병을 마시고 싶어도 기본 3병은 마셔, 다음날 하루가 없어지더라”면서 “애주가이기에 가끔 반병 정도 마시고 싶으면 혼술로 과하지 않게 만나, 혼술로 나와 만나는 시간이다, 내 스스로 뭔가 다짐하고 얘기한다”며 남다른 이유를 전했다. 

90년대 최고의 하이틴스타이기도 한 김민종의 학창시절을 물었다. 학교 다니기 힘들었겠다고 하자, 김민종은 “예, 뭐”라며 짧고 간단하게 답하며 미소지었다. 처음 영화로 단역 데뷔했다는 그는 “안양예고 재학시절, 영화사를 찾아갔고, 날 예쁘게 봐주셨고 영화 캐스팅됐다”며 운을 뗐다. 

이어 “당시 반전이 있다, 아버지가 예전에 영화 제작을 하셨기에 더 영화하고 싶단 말을 못했다”면서 “하교 후 분식집했던 집에 왔는데 , 최재성, 박중훈 선배가 집에 와있더라, 알고보니 아버지가 아들을 위해 후배들을 불렀고, 그 감독을 찾아갔더라, 아버지의 자존심을 내려놓고 초대하신 것”이라며 지금도 잊지 못할  데뷔 일화를 전했다. 

이후 광고를 찍었던 것이 대박이 났다고. 모두 “장동건 데뷔 전, 김민종 장난 아니었다”고 하자김민종은 “그러게 동건이가 왜 나와가지고..”라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김민종은 회사에서 앨범을 제안했고, 1992년 가수로 정식 데뷔했다고 언급, 과거 자료화면이 이어졌다. 세월이 훌쩍 지나간 모습에 김민종은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수미산장’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