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곽씨네LP바' 윤상, 18살 '아이유'에 미안(ft.우울한 곡)→찐팬ing '김이나' 깜짝 등장 [종합]'

[OSEN=박근희 기자] '곽씨네 LP바' 윤상이 출연한 가운데 깜짝 손님으로 김이나가 등장했다.

26일 전파를 탄 tvN 예능프로그램 '곽씨네 LP바'에서는 뮤지션들의 뮤지션으로 손꼽히는 윤상이 출연했다.

윤상은 아이유가 18살 때 ‘나만 몰랐던 이야기’라는 곡을 줬다고. 윤상은 “아이유 팬들이 왜 이런 (무거운) 곡을 주냐고 말을 했었다. 나중에 생각하니 미안하더라”라고 말했다.

특별 게스트로 김이나가 등장했고, 윤상은 깜짝 놀란 얼굴로 “제가 아는 사람 중에 가장 바쁜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김이나는 “저는 앞으로도 윤상씨 섭외하실 때 부록처럼 생각하시면 된다”라고 말했다. 윤상은 “유학 마치고 와서의 삶은 김이나씨로부터 시작이 된다”라며 친분을 과시했다.

김이나는 “황치훈씨의 ‘추억 속의 그대’를 듣고 멋있다고 생각했다. 이후 김민우의 ‘입영 열차 안에서’도 좋다고 생각했는데, 작곡가가 같았다. 그때부터 쭉 서치해서 들었다”라며 윤상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윤상은 “제가 이나씨의 존재를 알았던 때가 미니홈피가 존재하던 때였다. 대문이 ‘윤상이 있어 살만한 세상’이었다. 보스턴에서 보고 힘이 났다”라고 말했다.

김이나는 “윤상 터치가 들어간 음악 중에 내가 듣고 아쉬웠던 적이 단 한번도 없다. 동시대에 같이 살고 있다는 게 정말 반가운 거다. 아무리 좋아해도 흐린 귀로 들을 때가 있다. 근데 윤상은 계속 황금알을 낳는 거위처럼 들으면 저격을 당한다”라고 애정을 나타냈다.

곽승준은 “윤상씨를  오디션에서 보면 카리스마도 있고 프로패셔널하다. 근데 예능에서 보면 허당에 민폐도 끼치는 것 같다. 실제로는 어떤가?”라고 김이나에게 물었다.

김이나는 “누군가에게 민폐 끼치는 거 되게 싫어한다”라고 답했다. 윤상은 “같이 여행을 안 갔다는 게 진짜 다행이다. ‘꽃보다 청춘’ 하면서 제가 민폐 캐릭터인 걸 처음 알았다”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윤상은 “저게 나구다. 저의 뒷모습을 보는 것 같았다. 저는 단연코 먼저 가자고 한 적은 없다. (꽃보다 청춘) 애들이 가자고 하니까 간거다”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윤상은 ‘버글스’의 ‘Video Killed the Radio Star’를 선곡하기도. 윤상은 “음악이 이런 것도 되는구나. 가사가 잔혹 동화다. 너네 다 끝났어”라고 선곡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음악이 궁금했다는 윤상은 “마흔 정도 됐을 때 풀었다. 그래서 유학간 보람도 있었다”라고 언급하기도.

프로듀서 윤상의 작업스타일을 묻는 질문에 김이나는 “일단 너무 느리다. 어디 멀리 유배가 있는 양반이 있는데 스스로를 유배시킨거다. ‘마마 곡을 쓰셔야 합니다’를 팔고초려를 해야 약간의 시를 쓰는 느낌이다”라고 비유했다.

김이나는 “가인씨의 노래 데모를 받기까지 거진 1년이 걸렸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윤상은 월간 윤종신을 리스펙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곽씨네 LP바'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