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혼산' 키, "父 금융인·母 수간호사" 엘리트 집안→군입대 태민 위해 '키엄마' 변신 [어저께TV]

[OSEN=김예솔 기자] 샤이니의 키가 태민을 위해 키엄마로 변신했다. 

28일에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샤이니의 키가 군입대를 앞둔 멤버 태민을 위해 손수 식사를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이날 게스트로 배우 남윤수가 등장했다. 남윤수는 "사이다를 좋아했는데 요로 결석이 있었다. 단탄산음료가 좋지 않다고 해서 바꿨다"라고 말했다. 키는 "탄산음료보다 백배 낫다. 요로결석은 물을 안 마시면 생기는 병"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김광규는 키를 보며 "집에 의료계에 계신 분이 있나"라고 물었고 키는 "어머니가 수간호사"라고 답했다. 이어 키는 "아버지는 금융인"이라고 말했고 박나래는 "엘리트 집안"이라고 감탄했다. 

이날 키는 테라스 농장에서 키운 농작물을 재배해서 요리를 만들어 지인들에게 나눠주겠다고 말했다. 키는 "허브향이 무슨 향인 줄 다 알지 않나. 근데 내가 키우면 정말 경이롭다. 한 잎도 날리기 싫은 기분을 알겠더라"라고 말했다. 키는 레몬딜버터를 만들기 시작했다. 

키는 스튜디오에 직접 만든 레몬딜버터를 갖고 왔다. 무지개 회원들은 갓 구운 빵에 키가 만든 레몬딜버터를 발라 맛있게 먹었다. 이지훈은 키가 만든 레몬딜버터를 3개나 챙겨 주위를 폭소케 했다. 박나래는 "이번엔 마늘을 심어서 갈릭버터 어떠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키는 자신이 재배한 파에 사온 파를 더해서 김장을 준비했다. 키는 다진마늘과 생강, 액젓과 고춧가루까지 훌훌 넣었다. 키는 "항상 계량을 스푼으로 보는데 그냥 내 눈 앞에 안 보이는 큰 스푼이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본 이지훈은 "남자가 저렇게 만드는 건 처음 본다"라며 신기해했다. 

키는 손수 만든 파김치를 포장해서 이웃들과 나눠 먹었다. 키는 "문고리에 걸어놨는데 다음 날 답례가 왔다. 이렇게 이웃과의 정을 쌓는 것 같다"라고 뿌듯해했다. 

한편, 이날 키는 샤이니의 막내 태민의 집을 방문했다. 키는 "태민이 5월 31일에 입대를 한다"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키는 태민을 보며 "나도 모르게 본능적으로 챙겨줘야 한다는 마음이 생기는 동생"이라고 말했다.

키는 태민을 위해 참치 타다끼를 만들어주고 함께 와인을 마시면서 샤이니 사진첩을 열어 추억을 회상해 군입대 전 소중한 추억을 선물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 방송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