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병헌, 칸영화제서 “아리가또” 황당 인사에 실소..취재진 무례vs실수[종합]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이병헌이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당한 일을 겪었다. 한 취재진이 이병헌에게 일본어로 인사를 한 것.

영화 ‘비상선언’이 제 74회 칸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돼 한재림 감독과 배우 송강호, 이병헌, 임시완이 참석했다. 이들은 16일 오전 10시 50분(이하 현지시각) 영화제 공식 포토 행사인 포토콜을 통해 전 세계 영화 관객들과 첫 인사를 나눴다.

이날 포토콜은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팔레드페스티벌에서 진행됐으며, 한재림 감독과 송강호, 이병헌, 임시완까지 총 4명의 주역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칸 영화제 비경쟁부문 월드 프리미어로 전 세계에 최초 공개될 ‘비상선언’은 포토콜 행사로 칸 영화제에 열기를 불어넣었다.

감독과 배우들은 여유로운 매너와 함께 해외 매체들의 플래시 세례에 유쾌하고 환한 미소로 화답했다. 칸 영화제 심사위원 송강호, 폐막식 시상자 이병헌은 행사장 앞뒤를 가득 채운 취재진들을 위해 프로페셔널한 포즈로 포토콜을 이끌어 환호를 받았다.

그런데 개인 포토콜 중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 이병헌은 송강호에 이어 사진 촬영에 나섰고 취재진이 앞다퉈 그를 카메라에 담았다.

특히 취재진은 이병헌에게 다양한 포즈를 요청했고 이병헌은 특유의 미소를 지으며 손을 들어 포즈를 취했다. 그러던 중 한 취재진이 요청에 응해준 이병헌에게 “아리가또”라고 일본어로 인사했다. 이에 이병헌은 “하하하”라며 실소를 터뜨렸다.

네티즌들은 해당 취재진이 “무례하다”는 반응과 “실수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병헌은 할리우드에서도 활동하고 있는 한국 배우로 잘 알려져 있고, 취재하러 갔으면 한국 영화의 배우들이라는 건 미리 알고 있어야 했다며 일본어로 인사한 건 무례하다는 반응.

또한 해당 취재진이 동양인인 이병헌을 일본 배우로 착각하고 실수로 일본어로 인사했을 수도 있다는 반응이다.

한편 티에리 프리모 집행위원장과 크리스티앙 쥰 부집행위원장이 포토월 직전 ‘비상선언’ 팀과 이례적으로 긴 대화를 나누어 현지에서도 주목 받았다. 티에리 프리모 집행위원장은 “쉽지 않은 시기에 칸에 방문해 주셨다. 한국 영화인들이 칸에 와 주었다는 것이 굉장히 행복하다”라며 ‘비상선언’ 팀을 환대했고, 크리스티앙 쥰 부집행위원장은 “지난 25년 간 꾸준히 훌륭한 한국영화들이 칸을 방문해 주었다는 점이 너무나 고무적이다”라며 한국 영화에 대한 반가움을 전해 현지 분위기를 한층 달궜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 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다. ‘더 킹’(2017), ‘관상’(2013) 등을 연출해온 한재림 감독의 신작으로,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이 함께 해 완벽한 연기 앙상블을 보여줄 예정이다. /kangsj@osen.co.kr

[사진] 쇼박스 제공, 영상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