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쏠(SOLE) "신곡 피처링 원슈타인, 너무 매력적..바로 DM 보내" [인터뷰 종합]

[OSEN=지민경 기자] '음색 끝판왕'들이 만났다. 가수 쏠(SOLE)이 원슈타인과 손 잡고 따뜻한 위로를 선사한다.

쏠은 28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곁에 있어줘 (Feat. 원슈타인(Wonstein))'를 발매했다.

지난 6월 발표한 '왜 (Feat. 개코)' 이후 한 달 만에 초고속 컴백을 알린 쏠은 최근 OSEN과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얼른 들려드리고 싶었던 노래 중 하나라 빠르게 다시 왔다. 제 생각보다 빠르게 들려드릴 수 있어서 너무 뿌듯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쏠이 직접 작사, 작곡한 '곁에 있어줘'는 멜로디컬하고 밝은 분위기를 자아내는 곡으로, 따뜻하면서도 풍부한 사운드와 쏠의 유니크한 보이스가 단숨에 귀를 사로잡는다.

그는 '곁에 있어줘'에 대해 "작업 중 우울했었던 시간이 있었는데, 음원사이트에 전에 발매했던 곡들 밑에 달린 댓글들을 보고 아주 마음이 따뜻해졌다. 그래서 바로 작업실에서 가사를 썼고, 그렇게 탄생한 곡"이라며 "제일 좋아하는 부분은 브릿지 부분에 스트링 악기들이 나오는 부분이다. 내 노래를 좋아해 주는 분들을 생각하면서 가사를 쓴 만큼 가사를 보다 잘 들어봐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쏠의 이번 신곡에는 최근 MSG워너비로 활동하며 단숨에 대세로 떠오른 뮤지션 원슈타인이 피처링으로 참여해 화제를 모았던 바. 쏠은 "원슈타인님이 래퍼인데 멜로디를 하시는 걸 보고 너무 매력적이어서 바로 디엠을 보냈고, 흔쾌히 수락해 주셔서 함께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JTBC '런 온' OST 'Starlight (스타라이트)', 태연의 'To the moon (투 더 문)' 크레딧에도 이름을 올리는 등 평소 뛰어난 작사 작곡 실력을 드러낸 쏠은 영감을 어디서 얻냐는 질문에 "나에게 일어난 일, 주변에 일어나는 일이 확실히 영감이 많이 되는 거 같다"고 답했다.

그동안 다이나믹듀오, 김현철, 브라운 아이드 소울, 정준일 등의 곡에 참여해오며 '피처링 대세'로도 손꼽히고 있는 쏠은 작업해보고 싶은 아티스트로 지소울을 꼽으며 "항상 지소울 오빠와 한번 좋은 작업을 해봤으면 하는 생각이 있다"고 팬심을 드러내기도.

대체불가한 유니크한 음색으로 리스너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쏠은 최근 MBC '복면가왕'에선 가왕 후보 결정전인 3라운드까지 올라 실력을 인정 받았다. 그는 "굉장히 많이 떨었는데 재밌었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얼떨떨하면서도 기분이 좋다"며 "제 가장 큰 장점은 목소리가 아닐까 싶다. 무슨 노래던지 쏠 스타일, 쏠 화하여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쏠은 앞으로 어떤 아티스트로 기억되고 싶냐고 묻자 "내 노래를 좋아해 주는 분이 나의 마음을 알아줬으면 좋겠다"며 "항상 어떤 음악을 들고 나올지 기대되는 아티스트이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mk3244@osen.co.kr

[사진] 아메바컬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