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편먹고 공치리' 이승기 "그만두고 싶어"→원기옥샷 '준우승'..이승엽 무릎 굴욕 [종합]

[OSEN=장우영 기자] ‘편먹고 공치리’ 이승기가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편먹고 공치리‘에서는 이경규-이승기, 유현주-탁재훈, 이승엽-배정남이 라운딩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현주x탁재훈이 앞서간 가운데 이경규x이승기, 이승엽x배정남은 서로의 실수를 채워가며 라운딩을 이어갔다. 이승엽은 고질적인 OB로 인해 좌절했고, 무릎만 꿇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반면 이경규와 이승기는 이승엽x배정남이 꼴등을 할 것으로 예상하며 신경전을 펼쳤다. 그렇다고 유현주x탁재훈이 나은 것도 아니었다. 유현주가 잘 쳐도 탁재훈의 마이웨이 골프가 발목을 잡은 것. 그럼에도 유현주는 프로 면모를 보이며 탁재훈의 실수를 구원했다.

방송 화면 캡쳐

숨막히는 10번홀에서의 접전을 마친 뒤 이경규x이승기는 +15, 유현주x탁재훈은 +6, 이승엽x배정남은 +19를 기록했다. 유현주와 탁재훈이 월등한 실력으로 앞서간 가운데 이경규x이승기와 이승엽x배정남의 2위 싸움이 숨 막히게 진행됐다.

본격적인 2위 싸움이 펼쳐진 11번홀. 이경규x이승기는 생각대로 잘 안되는 탓에 예능 80% 모드로 임했지만 어프로치에 계속 실패하며 꼴찌의 기운이 스멀스멀 올라왔다. 이승엽x배정남은 이승엽의 보기로 이경규x이승기를 2타 차이로 쫓아갔다. 이승엽은 이경규에게 “제 무릎은 못 내드립니다”라며 도발하기도 했다.

12번, 13번홀은 1:1:1 대결로 펼쳐졌다. 12번홀에서는 이승기 vs 탁재훈 vs 배정남이, 13번홀에서는 이경규 vs 유현주 vs 이승엽의 대결이 펼쳐졌다. 팀원이 없어 부담감을 그나마 내려놓은 멤버들은 나이스 샷을 날리며 자기 실력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 사이에서도 이승기는 OB를 기록하며 고개를 떨궜다. 이를 아는지 이경규는 “이승기가 티박스에만 올라서면 정신이 아찔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이너리그‘ 12번홀에서는 배정남이 보기, 이승기가 트리플 보기, 탁재훈은 파를 기록했다. 12홀이 마무리되면서 이경규x이승기, 이승엽x배정남이 +21로 동률을 나타냈다. 13번홀에서 이승엽은 더블 보기, 유현주는 파, 이경규는 보기를 쳤다. 13홀번까지 마친 결과 꼴지는 이승엽x배정남이었다.

14번홀부터는 다시 팀 대결이 이어졌다. 13번홀에서 맥을 추지 못했던 이승엽이 14번홀에서 기세를 올린 반면, 이승기가 친 공은 이경규가 쥐약인 곳에 떨어져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결국 이경규x이승기는 14번홀에서 더블파를 쳤고, 이승엽x배정남은 버디는 실패했지만 파에 성공하며 2타차 역전에 성공했다.

배정남은 15번홀과 16번홀에서 초근접 거리에서 공을 홀에 넣지 못하는 실수를 하고 말았다. 그럼에도 2위(+26)와 3위(+27)의 격차는 1타 차이에 불과했다. 그러나 17번홀을 마친 뒤에는 두 팀 모두 +27을 기록, 대결이 더 쫄깃하게 흘러갔다. 

유현주x탁재훈이 이미 우승을 확정 지은 가운데 무릎 꿇기 벌칙이 걸린 꼴찌를 두고 마지막 18번홀에서의 샷이 시작됐다. 이승엽은 ’오늘 제일 잘 맞은 공‘으로 배정남의 실수를 덮었다. 이경규x이승기 팀은 공이 벙커에 빠지는 상황이 있었지만 이승기의 ’원기옥샷‘으로 홀컵 옆에 붙이는 데 성공했다. 결국 치열한 승부 끝에 두 팀은 동타를 기록했다.

두 팀은 는 3m 퍼트 대결로 연장 승부를 이어갔다. 먼저 친 이경규가 깔끔하게 공을 홀컵에 넣은 가운데 이승엽도 공을 넣으며 치열한 접전은 이어졌다. 결국 승부는 이승기가 공을 넣은 이경규x이승기 팀이 준우승을 차지하며 마무리됐다.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