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미연 측 "'킬러 퀸' 출연 고사...신중하게 고민" [공식입장]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이미연이 '킬러 퀸' 출연을 최종적으로 고사하며 드라마 복귀가 무산됐다. 

이미연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관계자는 18일 OSEN에 "이미연 씨가 출연을 제안받았던 새 드라마 '킬러 퀸' 출연을 최종적으로 고사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른 작품에 출연한다거나 작품에 특별한 문제가 있던 것은 아니다. 배우가 오랜만에 드라마라 신중하게 고민했고, 앞선 캐스팅 소식에도 검토 중이라고 말씀을 드렸다. 결국 최종적으로 고사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킬러 퀸'은 재벌가 며느리가 된 정신과 의사가 치정, 이혼, 실종사건을 겪으며 벌어지는 트라우마와 인간의 양극단을 들여다보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이미연은 극 중 대한민국 VVIP들의 비밀과 자산을 관리하는 클럽의 여왕 도금주 역을 제안받은 상태였다. 

그러나 출연을 고사하며 최종적으로 드라마에 출연하지 않게 됐다. 특히 이미연은 2010년 방송된 '거상 김만덕' 이후 영화, 예능으로만 대중을 만나온 터. 그의 11년 만에 드라마 복귀작이 될 뻔한 작품이었기에 드라마 팬들의 아쉬움을 더하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이미연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