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천이슬 "연애? 정해둔 기준 없다 항상 열려있다"[화보]

[OSEN=박판석 기자] 2011년 데뷔 후 상큼하고 인형 같은 외모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던 배우 천이슬. KBS2 ‘왜그래 풍상씨’, ‘오케이 광자매’, MBC ‘두 번째 남편’에 출연하며 톡톡 튀는 감초 캐릭터를 선보이며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그를 만났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 최근 근황에 대해 물었다. 그는 “’오케이 광자매’가 끝나고 ‘두 번째 남편’을 촬영하고 있다”며 바쁜 일상을 전했다. 

긴 여정의 마침표를 찍으며 종영한 ‘오케이 광자매’. 이태리 역에 유독 애정이 깊었다는 그는 “많은 사람들이 사랑해준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 너무 행복했다. 내겐 너무 감사한 작품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촬영 분위기와 촬영하면서 친해진 동료가 있는지 묻자 “서로 힘 북돋아 주는 분위기로 촬영해서 좋았다. 모두 성격이 좋으셨지만 전혜빈 언니가 같은 회사이기도 하고 많이 챙겨주셔서 더욱 친해졌다”고 답했다.

bnt 제공

bnt 제공

공백 없이 다음 작품에 캐스팅되어 열일 행보를 이어가는 그에게 본인이 꼽은 배우로서의 매력이 뭔지 묻자 “열심히 하는 모습이 돋보였던 것 같다. 사실 난 끼가 많은 편이 아니라 남들보다 노력을 많이 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평소 낯가림이 심하고 부끄러움이 많은 성격이라는 그. 그동안 맡았던 밝은 캐릭터를 연기하는데 고충은 없었는지 묻자 “밝은 에너지를 받는 것 같아 오히려 더욱 좋다”고 답했다.

도전하고 싶은 역할이나 작품 장르가 있는지 묻자 “장르는 로맨스나 액션물, 역할로는 SBS ‘펜트하우스’의 천서진 같은 악역을 연기해보고 싶다. 하지만 어떤 장르든 다양하게 연기하면서 많은 경험을 쌓고 싶다”고 전했다.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가 있는지 묻자 “김소연 선배님을 작품에서 만나 뵙고 싶다. 어릴 적부터 선배님이 연기한 다양한 캐릭터를 보면서 배우로서 매력이 많다고 느꼈다”고 답했다. 또한 롤모델로 배우 이시영을 꼽은 그는 “역할에 따라 확연히 달라지고 멋지게 소화해내는 모습을 보고 감탄하게 됐다”고 말하며 선배에 대한 존경심을 표하기도 했다.

bnt 제공

쉬는 날에 주로 뭐 하는지 묻자 “러닝을 좋아해서 한강이나 숲을 뛴다. 순환도 잘 되고 컨디션도 좋게 되더라. 독서도 좋아한다. 책을 읽으면서 많은 위안을 받는다”고 답했다. 이어 요즘 최대 고민이 뭔지 물었더니 “연기에 대한 고민이다. 최선을 다해서 준비했어도 긴장을 하다 보니 제대로 안 나와서 고민이 많다. 더 잘하고 싶다는 아쉬움도 크다”고 전했다.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이 있는지 묻자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 허당끼도 있도 부족함이 많은 사람이라 그런 모습을 자연스럽게 보여주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배우에겐 늘 찾아오는 슬럼프. 슬럼프가 있었는지 묻자 “항상 있다. 몇 년 동안 공백기였던 때가 있었는데 그때 하필 내가 20대에서 30대로 넘어가는 시기여서 더욱 생각이 많았던 것 같다”라며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평소 연애는 자유롭게 하는 편인지 묻자 “딱히 정해둔 기준은 없다. 내 나이가 벌써 33살이다. 주변 친구들이 결혼을 많이 해서 나도 연애에 대해선 항상 마음이 열려 있다”고 답했다. 이어 이상형이 뭔지 묻자 “마음이 따뜻하고 자상한 사람”이라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 묻자 “사랑 많이 받는 배우가 되고 싶다. 보면 기분 좋아지고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이자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pps2014@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