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옥주현 "죽고싶은 심정, 죄책감에 괴로웠다"…'위키드' 컨디션 난조 심경

[OSEN=김나연 기자] 배우 옥주현이 뮤지컬 '위키드' 공연 당시의 컨디션 난조에 대해 사과했다.

5일 옥주현은 자신의 팬카페에 "위키드 부산 공연 종료 이후 오랜 시간이 걸렸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Define gravity' 때 공중으로 올라가는 과정에서 사고의 패닉상태로 시작된듯한 급성 역류성 식도염증상은 2막 초반쯤부터 이물감으로 느껴지다가 큰 호흡을 마신 후 내뱉은 “날아~!” 라는 대사에서 뜨거운 불이 덮치듯 목구멍·숨통을 막아왔다. 목소리가 괴물소리로 변신했고 급성으로 부은 성대 위쪽 지붕조직은 성대 접지를 완벽하게 방해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은 다섯 번의 공연 중, 사고 다음 공연을 정말 감사하게도 손승연배우가 소화해주었고 그 다음 공연까지 주어진 이틀이라는 시간 동안 말 않고 회복에 집중했지만 사실 병원에서는 한동안은 말도 않고 쉬어야 한다는 처방을 약과 함께 주셨다. 그래도 저는 스스로를 잘 극복할 수 있다는 긍정의 마음을 주문 외우듯 온몸으로 무장했다"고 전했다.

옥주현은 "남은 4회의 공연 중, ‘또 그렇게 되면?’이라는 생각이 스멀거릴 때마다 왼쪽 신경들이 점점 경직되어왔고 불안감에 심호흡은 불가능해지며 불길한 감각이 점점 무겁게 느껴졌다"며 "'I am Not That Girl' 직전부터 또다시 시작된 호흡확장이 불가능한 증상이 감지 되었고 그 생각이 들자 패닉이 되는건 한순간이었다. 숨을 크게 확장해서 들이마시려 해도 들숨이 쉬어지지 않고 왼쪽 신경·감각이 콧구멍 귓구멍 뒷목 앞목 포함해 모두 굳어지는걸 느꼈다"고 당시 상황을 알렸다.

또 "죽고 싶은 컨디션과 심정으로 1막 엔딩 하이라이트를 겨우겨우 하고 내려오며 이젠 걷기조차 불가능할 만큼 다리에 힘이 풀렸었고 대기실에 들어와 앉았는데 계속적으로 숨이 안 쉬어져서 이러다 죽는건가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인터미션때 안내방송과 함께 좀더 기다려주십사 양해를 구해 얻은 추가 인터미션 십분이라는 시간 동안 어떻게 해서든 이 패닉상태를 극복하고 막공 마무리를 하려 했던건데.. 결국은 이 훌륭한 공연을 기대하고 온 관객분들께 충만한 만족이 아닌 불안과 심려 끼쳐드렸다는 것, 동료들 또 스테분들께도 미안한 상태로 그 시간을 그렇게 마무리 하게 했다는 죄책감에 너무나 오랜 시간 괴로웠다"며 검사 결과 "몸에 흐르는 전류에 관한 설명과 함께 그 부분에 문제가 생긴듯한 현상이라고 설명해주셨다"고 밝혔다.

증상의 원인은 극도의 스트레스였다. 옥주현은 "사실 부산에서 그 사고가 있던 날부터 남은 공연동안 내내 다그쳤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 저라는 사람은, 은근 꽤 많이 쫄보. 겁먹은 옥주현은 그저 한없이 약한 인간이었던거구나. 하여 나를 다시 들여다보고 달래는 시간을 가져야하겠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머니도 약 삼 개월간 안보고 연락도 못 드렸고, '내가 그 옥주현' 이라는 생각에서 벗어나 잠시 잊고 살아보자, 그렇게 몇 달을 보내며 서서히 안정감을 느끼기 시작했고 최근 다시 받은 검사에서 거의 정상으로 돌아왔다는 진단을 받았다. 정신은 꽤 건강한 상태로 돌아왔지만 위키드의 마지막 후반 한 주 공연을 그렇게 했다는 죄책감은 여전하고 사고 첫날의 아찔한 공포의 상황을 누군가에게 설명 할 때면 여전히 닭살이 돋고 머리가 쭈뼛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니좋은 상태로 돌아온 후에 꼭 전하고 싶었다. 그때, 공연장에서 강렬하게 보내주시고 느끼게 해주신 따뜻한 마음들, 평생 잊지 못 할거고, 너무나 감사드린다고. 감동을 얻고 가시기에 충분했던 훌륭한 작품을 보러 오셔서 불안함·걱정을 더 많이 느끼고 돌아가시게 해드려 진심으로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요. 좋은 무대로 보답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마지막으로 "인간은 모두 불완전한 존재이기에 상황과 감정에 따른 충격이 왔을 때 다그치며 일으켜 세우려 몰아가기 보다는 스스로를 충분히 다독이며 회복할 수 있도록 관찰하며 아껴줘야 한다는 깊은 깨달음도 잊지 않으며 앞으로도 제 할 일을 열심히 즐겨볼게요. 건강합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옥주현은 지난 6월 '위키드' 공연 당시 컨디션 난조로 주요 넘버를 소화하지 못했고, 이에 그는 무대를 마친 후 관객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제작사 측 역시 해당 공연을 보러 온 관객들에게 환불 조치를 취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OSEN DB, 옥주현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