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송혜교, 작정을 했네..19금 베드신으로 컴백('지헤중')

[OSEN=선미경 기자]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송혜교의 현실 멜로, 기다린 보람이 있다. 장기용과 19금 파격 베드신까지 소화하며 '멜로퀸'의 귀환을 알렸다. 

지난 12일 첫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 연출 이길복)에서는 하영은(송혜교 분)과 윤재국(장기용 분)의 첫 만남과 인연이 그려졌다. 송혜교는 3년만의 드라마 복귀작에서 특유의 짙은 감성과 섬세한 연기로 멜로퀸의 저력을 입증했다. 

‘지헤중’ 하영은은 자신의 일을 사랑하는 매력적인 30대 여성이었다. 패션회사 ‘더 원’ 탑브랜드 ‘소노’ 디자인팀장 하영은은 뛰어난 능력은 물론 일에 대한 뜨거운 열정까지 갖추고 있었다. 그러나 그녀의 일상은 그녀가 만든 옷들만큼 화려하지 않았다. 쉴 틈 없이 뛰어다녀야 했고, 친구이자 상사인 황치숙(최희서 분)의 뒤치다꺼리를 하느라 종일 굶기 일쑤였다.  

그럼에도 하영은은 ‘멋진 여자’였다. 자신의 디자인에 대한 자부심이 가득했고, 갖가지 돌발 상황도 능숙하게 해결해 나갔다. 자신을 믿고 따르는 팀원들을 이끄는 리더십도 있었다. 또 자신의 다자인을 보기도 전에 돈 때문에 다른 회사와 계약을 체결한 해외 유명 디자이너에게는 “놓친 것이 무엇인지 알게 해 주겠다”라며 당당하게 만남을 청하는 배포도 있었다.

그런 그녀의 마음을 유일하게 흔드는 존재가 있었으니 바로 윤재국이었다. 윤재국의 직업은 패션 전문 포토그래퍼. 하영은은 하룻밤을 함께 보낸 윤재국을 애써 모른 척했지만, 황치숙 대신 나간 맞선 자리에서 그와 마주했다. 이어 포토그래퍼가 급하게 필요해진 상황. 하영은은 그에게 부탁했다. 하영은의 안목은 정확했다. 윤재국이 놀라운 퀄리티의 사진을 찍은 것.

하영은과 윤재국은 우연처럼, 운명처럼 자꾸만 마주했다. 하영은은 다가오는 윤재국에게 선을 그었다. 그럼에도 물러서지 않는 윤재국, 그런 윤재국을 바라보는 하영은의 모습을 끝으로 ‘지헤중’ 1회는 마무리됐다. 그림 같은 두 사람의 투샷이 엔딩을 장식하며 2회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앞서 송혜교는 ‘지헤중’은 현실적인 멜로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지헤중’을 더욱 현실적으로 완성한 것이 바로 송혜교다. 송혜교는 60분 내내 '멋진 여자 하영은' 그 자체였다. 일을 향한 열정, 자신의 능력에 대한 자신감, 사랑이라는 감정 앞에서의 당당함 등을 송혜교는 매력적인 목소리와 말투로 표현했다. 가끔 누구에게도 털어놓을 수 없는 하영은의 아픔 역시 디테일하게 담아냈다. 송혜교의 반짝반짝 빛나는 비주얼과 캐릭터에 걸맞은 감각적 스타일링도 돋보였다.

송혜교가 돌아왔다. 시청자의 공감을 유발하는 특별한 멜로드라마로. ‘지헤중’ 60분을 꽉 채운 송혜교. 그녀가 있기에 현실 멜로 ‘지헤중’이 더욱 짜릿하고 더욱 아름답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2회는 오늘(1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seon@osen.co.kr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