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개승자' 이수근 팀 첫 승리, 정성호 '오겜' 허성태 복붙 성대모사 통했다 [종합]

[OSEN=연휘선 기자] '개승자'가 첫 방송부터 유쾌한 출발을 알렸다. 

13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개승자'에서는 13개 팀의 1라운드 밀어내기 경연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박성광, 이수근, 박준형, 김대희, 김원효, 변기수, 유민상, 김민경, 김준호, 윤형빈, 오나미, 이승윤 그리고 신인개그맨들까지 총 13개 팀이 맞붙는 상황. 1번부터 13번까지 순서대로 개그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투표에 따라 패배한 팀이 끝까지 무대에 남아있는 미션이었다. 

이 가운데 가장 먼저 1번으로 박성광 팀이 무대에 올랐다. 박성광은 "박성광 사단이 있다"라며 이상훈, 양선일, 김회경을 캐스팅했다. 또한 마지막 와일드카드로 SBS 출신의 남호연까지 섭외해 기대감을 더했다. 

이들이 선보인 개그는 바로 '개그청문회'. 남호연이 청문회 위원으로서 '개그콘서트'에서 활약한 개그맨 박성과, 이상훈, 양선일의 개그에 대해 캐묻는 방식이었다. 첫 코너로 적합했고 무엇보다 리얼한 애드리브 위주의 개그가 기대를 모았다. 

특히 남호연은 인기 코미디언인 박성광, 이상훈은 물론 무명에 가까웠던 양선일의 활약을 깎아내리면서도 다시 짚어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럴 거면 왜 짰어? 대본대로 안 해, 왜?"라며 당황하는 박성광의 모습이 최근 개그 트렌드인 리얼함을 강조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심지어 박성광은 "무안할 때 사용하려고 준비해봤다. 무안, 전남 무안"이라는 유행어를 반복적으로 사용해 실소를 더하기도 했다. 

뒤이어 등장한 2번 순서는 이수근 팀. 예능 인간문화재로 통하는 이수근이 오랜만에 코미디 무대로 돌아온 상황. 그에 걸맞게 캐스팅 라인업도 화려했다. '개그콘서트'에서 '빡구'로 사랑받은 윤성혼, SBS 출신의 김민수, 유남석, 고유리 그리고 MBC 출신의 정성호까지. 지상파 3사를 아우르는 캐스팅 라인업이 기대감을 더했다. 

이에 부응하듯 이수근은 치밀하게 짠 코너 '아닌 것 같은데'를 선보였다. 이수근의 기타 연주와 함께 흥얼거리게 되는 '아닌 것 같은데'라는 유행어가 시나브로 객석을 휘감았다. 여기에 신드롬급 인기를 얻고 있는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한 윤성호, 이수근, 정성호, 고유리의 상황극이 시선을 모았다. 

심지어 정성호는 성대모사 달인답게 '오징어 게임' 속 배우 허성태의 역할을 감쪽같이 흉내냈다. 얼굴부터 목소리, 숨소리까지 감쪽같은 정성호의 모습이 감탄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냈다. 그 와중에 '아닌 것 같은데'를 함께 흥얼거리는 정성호의 노련함이 빛을 발하기도. 

회의 내내 아이디어 뱅크였던 유남석과 김민수는 미래에서 온 나를 만나는 설정으로 '나는 너고, 너는 나다'라는 유행어까지 만들었다. 반복되는 개그 속에 독특한 억양과 기발한 상황에서 나오는 말초적인 웃음이 객석의 호응을 얻었다. 

박성광 팀의 '개그 청문회'와 이수근 팀의 '아닌 것 같은데' 모두 웃음과 호평을 동시에 선사한 상황. 그럼에도 냉정한 평가는 피할 수 없었다. 99인의 판정단의 선택은 이수근 팀 53, 박성광 팀 46로 이수근 팀의 승리였다. 단 7표 차이로 승패의 결과가 갈리며 긴장감과 웃음을 동시에 선사하며 '개승자'의 다음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 monamie@osen.co.kr

[사진] KBS 출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