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참시' 홍현희x천뚱과 시댁서 김장.. 수육→자장라면 먹방 [종합]

[OSEN=전미용 기자] 홍현희가 시매부 천뚱과 먹방을 선보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예능 '전참시'에서는  시댁에서 김장을 하는 홍현희와 천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현희는 시댁에서 제이쓴, 시매부, 매니저와 김장에 나섰다. 시매부 천뚱은 무청으로 무를 닦고 홍현희는 "매니저가 자취해서 김장한 거 가지려고 왔다"고 전했고 시모는 "그래라"고 쿨하게 대답했다. 

이어 천뚱과 매니저는 무를 채썰었고 시모와 홍현희는 쪽파를 다듬었다. 시모는 "작년에 김장한 거 짜다고 뭐라하더라. 잔소리가 왜 이렇게 심해"라며 제이쓴에게 서운한 마음을 홍현희에게 전했다. 

홍현희는 그때 쪽파를 다듬다 눈물을 흘렸고 시모는 "내가 네 시집살이 안 시키는데 왜 우냐. 너만 맵다냐"라며 웃었고 홍현희는 "어머니, 저한테 왜 이러시는 거예요?"라며 뛰쳐나가는 상황극을 해 시모가 당황해했다. 

이후 홍현희는 수육용 고기를 가지고 나왔고 시부가 수육을 담당했고 나머지 사람들은 김칫소를 함께 버무렸다.  천뚱은 배춧잎에 김칫소를 싸 먹으며 행복해했다. 

이어 본격적으로 배추에 김칫속을 넣어 김장 김치를 완성했다. 천뚱은 장작불에 고구마와 소라를 넣었고 수육이 완성되자 홍현희는 "너무 맛있어. 부드럽다"며 감탄했다. 

그때 제이쓴이 수육을 썰다 떨어뜨렸고 홍현희는 인상을 구기며 "빨리 주워"라며 3초를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한상이 거하게 차려졌고 천뚱은 뭉티기 먹방을 선보였다. 이를 보던 홍현희도 맛있게 뭉티기를 맛봤고 함께 만든 김장에 소라까지 먹었다. 

하지만 여기서 끝나지 않고 자장라면을 끓여 먹었다. 이를 보던 홍현희 시부는 "아직도 먹어?"라며 놀라워했다. 이에 시모는 "괜찮다. 많이 먹어"라고 말했지만 뒤돌아 제이쓴에게 "체한 거 같다"며 속이 불편하다고 전했다. 

이에 제이쓴이 홍현희와 천뚱에게 말했지만 두 사람은 계속해서 먹방을 이어갔고 시모는  "맛있게 먹어. 나 신경 쓰지 마"라고 말했다. 이에 홍현희는 "이래도 되나 싶다"고 말했지만 음식을 포기하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콩고 왕자 조나단의 매니저로 유병재 매니저 유규선이 등장했다. 유규선은 "유병재씨가 조나단 씨 보고 같이 일하면 좋겠다고 해서 함께 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에서 첫 자취를 시작했는데 자꾸 저희 집에 온다. 막냇동생이 생긴 기분이다. 좋은 일이지만 그래도 첫 자취 생활을 즐기면 좋겠다"며 제보했다. 

조나단과 함께 있던 유병재가 나서서 식사를 준비했다. 유병재는 조나단에게 "난 매운 거 못 먹는다. 고추향만 보는 거다"며 조나단을 놀리며 요리를 완성했고 유병재 요리를 맛본 조나단은 "진짜 맛있다"며 감탄했다.

유병재는 조나단에게 "서울 언제 올라왔냐?"고 물었고 조나단은 "한달 됐다"고 대답한 뒤 유병재에게 고향을 물었다. 이에 유병재는 "충남 홍성이 고향이다"고 전했고 조나단은 "아.. 홍성?"이라며 알아챘다. 

그러자 유병재는 "잘 모르는 분도 많은데 한번에 알아 듣네"라며 미소지었다. 이어 세 사람은 영어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고 제작진은 유규선에게 "조나단 씨가 영어를 잘 못하나요?"라고 궁금해했다. 

이에 유규선은 "다섯 개의 단어를  돌려가며 쓴다. 콩고는 불어를 쓰는데.. 한국어를 더 잘 쓴다. 저보다 더 잘하는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