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경규 "최수종+차인표? 이미지 세탁+위선적"..왜? ('돌싱포맨')

[OSEN=김수형 기자] ‘돌싱포맨’에서 이경규가 사랑꾼 최수종, 차인표를 견제하며 남다른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벗고 돌싱포맨’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경규가 딸 예림의 결혼을 언급한 가운데, 결혼식 끝나고 바로 ‘도시어부’ 촬영을 갈 것이라면서 “남아있으면 뒷정리 다 해야해, 빨리 날아가야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만큼 낚시를 하는 이유를 묻자, 이경규는 “그렇게라도 살아야하는 이유? 진짜 낚시를 좋아해,골프는 4시간, 낚시는 장박 들어가면 일주일도 있다”며 답했다. 김준호는 “낚시 좋아하는 남자 결혼하지 말라고 하지 않냐”고 하자이경규는 “낚시 중 입질이 올 때 부인이 이혼하자고 하면 도장 바로 찍어준다, 입질이 오기 때문, 이제 당기기만 하면 되는데”라며 웃음 지었다.

이상민은 아내와 딸, 낚시 중 하나만 고르라고 질문하자 이경규는 “아주 삼류 저질 질문, 가정 파탄시키는 질문”이라 말하면서도“난 그래도 셋 중 낚시, 나 남자다”며 당당하게 답했다.

탁재훈은 “아내도 만약 낚시를 좋아하면 둘이가는 낚시 어떠나”고 묻자, 이경규는, 아내가 낚시를 좋아해선 안 돼, 같이가면 문제가 심각(?)해진다 낚시장에서 싸울 수 없잖아”라고 버럭하면서 “연애할 땐 같이 다녔다”며 회상했다. 이에 반대로 만약 아내만 낚시를 좋아한다면 어떤지 묻자 그는“좋다, 어찌됐건 떨어져 있는 것”이라며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런 이경규의 모습의 사랑꾼 남편 최수종, 차인표와 비교되자 그는 “세상에 좋은 남자 없다, 걔들은 위선적”이라며 세상 남편들의 적이라고 했다. 급기야 “신분세탁, 이미지 세탁(?)이다, 그걸 하더라도 방송에서 얘기하는 거 아니다, 오른손이 하는 걸 왼손이 모르게 해야한다”고 소신(?)을 전해 폭소하게 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돌싱포맨’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