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집에서 집으로', 2021 서울독립영화제 장편 대상[공식]

[OSEN=김보라 기자] 지혜원 감독의 영화 ‘집에서, 집으로’가 서울독립영화제2021의 장편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 3일 오후 7시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서울독립영화제 2021에서 ‘집에서, 집으로’가 영예의 대상을 안았다.

이날 온라인 생중계된 폐막식을 통해 올해의 행사 보고 및 시상식이 이뤄지며 9일간의 대단원을 마무리했다. 본상 5개, 새로운 선택 부문 2편, 특별상 8개 부문 등 총 상금 8400만 원의 수상작이 공개되며 이목이 집중됐다.

2000만 원 상금의 대상을 받은 ‘집에서, 집으로’는 43년 전 미국으로 입양된 한 인물을 세심하게 기록한 다큐멘터리. 본선 장편경쟁 심사위원 측은 “극보다 더 극적인 인물들을 긴 시간 동안 쫓은 끝에 결코 담기 쉽지 않은 영화적 순간을 포착한 영화”라고 심사평을 밝혔다.

이날 배우 서현우와 이상희의 사회로 진행된 서울독립영화제 폐막식은 9일간의 모습을 담은 스케치 영상과 제4회 ‘배우프로젝트 – 60초 독백 페스티벌’ 본심 영상을 시작으로 막을 올렸다. 이어 독립영화의 새로운 얼굴이 될 7명의 ‘배우프로젝트’ 수상자들에게 상패와 상금이 전달됐다. 다음으로 독립영화 배급 환경에 보탬이 되기 위해 진행된 ‘2021 독립영화 매칭 프로젝트: 넥스트링크’에서 매칭 지원을 받은 5편의 작품들이 증서와 배급지원금을 전달받았다.

올해의 마지막 영화제인 서울독립영화제2021은 방역에 만전을 기하며 안전을 중심으로 개최됐다. 한 해의 한국 독립영화를 아우르며 9일간 많은 작품들의 매진 행렬을 이어간 서울독립영화제는 독립영화인과 관객을 잇는 소통의 장으로서 굳건히 자리했다. 풍성한 관객과의 대화와 더불어 프로그램과 작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독립영화 매칭 프로젝트: 넥스트링크’, 선배 감독님들의 독립영화를 복원 상영하는 ‘아카이브전’, 영화의 창작 과정을 세밀히 들여다보는 ‘창작자의 작업실’, 현재의 독립영화 환경과 정책에 대해 논의하는 ‘토크포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부대행사는 관객의 큰 호응을 얻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서울독립영화제 제공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