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제 자리 비워놔요"…'바퀴달린집3', 군입대 공명 아쉬운 마음→지창욱 군필자 여유! [Oh!쎈 종합]

[OSEN=김예솔 기자] 공명이 '바퀴달린집'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6일에 방송된 tvN '바퀴달린집3'에서는 배우 지창욱이 손님으로 찾아온 가운데 군입대를 한 공명이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저녁으로 김희원은 "엄마가 갈비찜을 굉장히 잘 만드신다"라며 엄마의 소갈비찜 레시피를 얘기해주겠다고 말했다. 김희원은 어머니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레시피를 물었다. 열심히 설명해주시는 어머니에 비해 김희원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공명은 갈비찜에 넣을 채소를 손질했다. 성동일은 "막내가 이렇게 예쁘게 채소를 손질했다"라고 말했다. 이를 본 김희원은 "아깝다 아까워"라며 "이제 명이 못 보니까"라고 또 한 번 군대 이야기를 꺼내 웃음을 자아냈다. 

성동일은 소갈비를 끓여 육수를 준비했다. 김희원은 어머니에게 받은 레시피를 열심히 설명했다. 김희원은 "고기가 덮일 정도로 육수를 자작자작하게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성동일과 김희원은 갈비찜 뚜껑을 닫고 끓이기 시작했다. 

지창욱은 생애 처음으로 미역국에 도전했다. 지창욱은 휴대폰으로 레시피를 체크하며 "쉽다"라고 말했다. 지창욱은 미역을 불리는 동안 고기를 볶았다. 지창욱은 처음 해보는 미역국이지만 능숙하고 망설임 없이 재료를 넣고 준비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지창욱은 "미역국 처음 해보는데 너무 맛있으면 어떡하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공명은 낮에 김희원이 실패하고 남은 달걀물을 이용해 달걀말이에 재도전했다. 공명은 익숙한 자세로 후라이팬에 달걀물을 풀어 예쁜 달걀말이를 완성했다. 이를 본 김희원은 "달걀말이가 이렇게 잘 말리는 거였냐. 잘했다"라고 칭찬했다. 

마침내 갈비찜을 끓인 압력솥이 오픈했다. 하지만 김희원의 예상과는 달리 육수가 너무 많이 들어가 갈비찜은 그야말로 한강이 되고 말았다. 성동일은 갈비찜의 맛을 본 후 "다시 하자"라며 "이거 비상사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동일은 급히 소갈비찜을 수습해 저녁식사가 완성됐다. 

네 사람은 맛있게 식사를 즐겼다. 성동일은 공명을 보며 "막둥이가 이제 군대 간다고 생각하니까 맘이 좀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에 공명은 "저 가도 제 자리는 남겨두셔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원은 "원래 그랬는데 오늘 달걀말이 보니까 안되겠더라"라고 질투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성동일은 "막둥이가 아직 사회생활을 몰라서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에 지창욱은 "군대 다녀오면 또 배우게 될 거다"라고 말했다. 성동일은 "한 2년 차이인데 이렇게 여유가 다르냐"라고 물었다. 지창욱은 "그럼요"라고 여유있게 얘기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바퀴달린 집3' 방송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