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52세 사령탑까지 영상 보고 춤 연습…올스타 팬서비스, 1위팀에게 배워라

[OSEN=광주, 이후광 기자] 정규리그 성적만 압도적 1위가 아니었다.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이 올스타전에서 화려한 세리머니를 잇따라 선보이며 팬들을 열광케 했다. 52세 사령탑까지 영상을 보고 춤을 연습할 정도로 팬서비스가 진심이었다.

강성형 감독이 이끄는 현대건설은 올 시즌 전반기를 23승 1패(승점 68) 압도적 선두로 마무리했다. 지난 19일 흥국생명전 3-1로 승리로 파죽의 11연승을 질주하며 2위 한국도로공사와의 격차를 승점 14점으로 벌렸다. 이변이 없는 한 정규리그 우승이 유력한 상황이다.

현대건설은 1위 독주팀답게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도 남다른 마음가짐으로 임했다. 3년만에 치러지는 별들의 축제를 뜨겁게 달궈야 한다는 사명 아래 감독부터 막내급 선수들까지 최선을 다해 댄스 세리머니를 준비했다.

[OSEN=광주, 조은정 기자] 23일 오후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이 열렸다.V-스타 강성형 감독이 춤을 추고 있다. 2022.01.23 /cej@osen.co.kr

시작은 올스타 13회 선정에 빛나는 양효진이었다. 지난달 취재진에 “난 그 동안 많이 나가봤으니 이번에는 정지윤, 이다현 등 첫 출전하는 선수들이 세리머니 준비를 시키겠다”고 밝혔고, 실제로 두 선수를 올스타전의 가장 빛나는 별로 만들었다.

[OSEN=광주, 조은정 기자] 23일 오후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이 열렸다.V-스타 이다현이 춤을 추고 있다. 2022.01.23 /cej@osen.co.kr

23일 올스타전 세리머니상에 빛나는 ‘댄싱퀸’ 이다현은 “(양)효진 언니가 옆에서 많이 준비하라고 해서 이왕 하는 거 제대로 해보자는 마음을 먹었다”며 “세리머니상도 조금은 노렸다”고 밝혔다.

1세트부터 현대건설 선수들의 춤사위가 예사롭지 않았다. 양효진의 제로투 댄스에 이어 이다현과 정지윤이 함께 선글라스를 착용한 뒤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히트를 친 ‘I’m So Sexy’ 노래에 맞춰 흐트러짐 없는 칼군무를 선보였다. 리듬감, 무대 매너 모두 수준급이었다.

이어 이다현과 정지윤은 감독석에 앉아있는 강성형 감독을 코트로 데려오더니 셋이서 함께 박진영&선미의 ‘When We Disco’를 완벽하게 재현했다. 사령탑이 정장 차림으로 코트에서 춤을 추는 이색 장면이 연출된 것. 강 감독도 연습을 많이 한 느낌이었다.

강 감독은 처음에 세리머니 제안을 거절했지만 선수들의 끈질긴 설득으로 마지못해 이를 수락했다. 이다현은 “처음에 절대 안하신다고 했지만 이미 프로그램을 제출해 못 뺀다고 하자 연습을 하셨다. 우리가 동영상 녹화를 떠서 감독님께 보내드렸다”며 “연습하면서 동선을 미리 짰고, 오늘(23일) 복도에서도 모든 동작은 오른쪽부터 시작이라고 재차 말씀드렸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OSEN=광주, 조은정 기자] 23일 오후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이 열렸다.V-스타 황민경-이다현이 춤을 추고 있다. 2022.01.23 /cej@osen.co.kr

강성형 감독의 댄스는 수준급이었다. 춤에 대한 부담감으로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했지만 제자들과 함께 디스코 댄스를 추며 연습 효과를 톡톡히 봤다. 이다현은 “감독님 혼자 제일 신난 것 같았다”고 웃으며 “감독님이 14연승을 하면 팬들 앞에서 또 춤을 준비하겠다고 했다. 기대를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다현 또한 “나 또한 아직 댄스가 남아있다”며 “한 번이 어렵지 이제는 계속 출 수 있다. 우승을 하면 또 팬들에게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올스타전을 통해 잠시 리프레시 시간을 가진 현대건설은 24일 휴식 후 25일부터 다시 통합우승을 향한 여정을 이어간다.

이다현은 “열정이 넘쳐서 준비도 열정 넘치게 했다. 팀이 잘 되는 게 제일 좋다”며 “이제 앞으로 더 중요한 경기가 남아 있어 웃음기를 쫙 빼고 진지하게 해보겠다”고 후반기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이날 올스타전의 주인공은 MVP도, 서브왕도 아닌 강성형, 양효진, 황민경, 정지윤, 이다현으로 이뤄진 현대건설이었다.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철저한 준비를 통해 팬들에게는 기쁨이, 타 선수들에게는 귀감이 됐다. 여자부 1위팀은 팬서비스도 단연 1위였다. /backlight@osen.co.kr

[OSEN=광주, 조은정 기자] 23일 오후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이 열렸다.V-스타 정지윤이 춤을 추고 있다. 2022.01.23 /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